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번 한 차례의 글을 올리고 반응을 지켜보고 있었다. 아니, 김길오를 따르는 누군가가 필자의 글을 블라인드 처리하지는 않을까 걱정하고 있었다는 것이 옳을 것이다. 필자는 언젠가 한 당원이 김길오의 실명을 거론한 글을 올렸다 블라인드 처리된 것을 본 적이 있었고, 다음 차례가 온다면 내 글일 것이리라 생각하며 올렸던 까닭이었다.

 

하지만 필자의 글이 블라인드 처리되지는 않았으니 이에 대해 약간의 고마움을 표한다. , 당연하다면 당연한 일이겠지만 김길오에게 충성해야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는 노동당에서 그를 저격하는 글을 블라인드 처리하지 않는 것은 그 나름대로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비선실세 김길오의 존재가 폭로되고 언더조직에서 있었던 일들이 밝혀지면서 필자는 적잖이 허탈감을 감출 수 없었다. 이미 알고 있던 사실을 다시 확인하게 되는 일만큼 허탈한 것이 또 있을까. 그리고 그동안 사회당계가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저격당했던, 당을 바로잡고자 했던 당원들 또한 필자와 같은 심정이었으리라 본다. 하지만 지금은 허탈감 따위 잠시 넣어둘 때. 어째서 김길오가 당을 장악할 수 있었는지, 또 당을 장악해 무엇을 하려 했는지를 알아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필자는 또다시 이 글을 쓰게 되었다.

 

대체 그 사람의 정치적 소신이 뭔데?

 

이가현 전 알바노조 위원장에 의해 비선실세와 언더조직이 폭로되고, 필자는 평소 알던 어느 활동가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고 가고 그분은 내게 김길오가 누구인지에 대해 물었다. “노동당 비선실세 이름이 김길오에요. 그분에 대해 알려진 건 많이 없어요. 코리아 보드게임즈라고 보드게임업체 사주에 회장이라는데, 저도 자세한 건 모르겠네요.”라는 대답에 그분은 그러면 대체 그 사람의 정치적 소신이 뭐냐고 물었다. 그렇게까지 당을 장악해서 자기 마음대로 하려는 것에는 어떠한 정치적 소신 때문에 그러는 것이 아니겠냐, 그런데 대체 그 소신이 뭐냐 하는 질문에 필자는 어떠한 답도 할 수 없었다. “저도 그게 궁금하네요.”라는 말 밖에는.

 

그렇다. 우리는 비선실세 김길오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 그가 어떤 정치적 소신을 가지고 있는지, 대체 장을 장악하려는 목적이 무엇인지, 또 운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응당 가져야할 앞으로의 세상에 대한 그의 가치관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

 

이것이 과연 정상적인 일일까? 사람이 누군가를 진심으로 따른다는 것은 그의 생각과 소신, 목적, 가치관, 정체성 등에 대해 동조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의 정치적 소신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으면서 그를 따랐다는 것은 대체 무슨 의미일까? 또 김길오가 많은 사람들을 이끌 만큼 훌륭한 사람이라면 자신의 생각과 정치적 소신, 목적, 가치관 등에 대해 공유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까? 김길오씨, 대체 당신은 어떤 정치적 소신을 가지고 있는 겁니까? 무엇이 목적이기에 비선질까지 해가며 당을 천하의 웃음거리로 만드신 겁니까?

 

고작 기본소득이 목적?!

 

두 번째 단락을 이야기하기 전에 사회주의자라면 모를 리 없는 말을 하나 하고 시작하겠다. ‘존재가 의식을 규정한다.’ 그렇다. 인간은 절대 자신의 존재를 넘어서는 생각을 할 수 없으며, 설사 한다 치더라도 의식에 의해 존재가 새로 규정되려는 뼈를 깎는 노력을 하지 않는 한 과거의 일들을 반복하고 만다.

 

작년부터 노동당은 기본소득개헌을 내세우며 전국민의 기본소득 보장을 목표로 활동해왔다. 기본소득네트워크부터 청년초록네트워크, 알바노조, 청년좌파 등 노동당과 연계된 조직들이 전국민 기본소득을 내세우며 여러 활동을 했다. 그리고 그렇게 기본소득에 힘을 싣던 중, 비선실세와 언더조직이 폭로되었다. 알바노조의 모든 활동들은 언더조직에서 결정되었다고.

 

그렇다면 지금까지 노동당의 모든 활동도 김길오와 언더조직에 의해 좌지우지되었다는 이야기가 된다. 여기에서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궁금증이 생긴다. 대체 김길오의 목적이 뭘까? 그동안 왜 그렇게 기본소득 활동에 매달렸던 걸까?

 

기본소득이 정말 사회주의적인 대안인지에 대해서는 뒤로 미루고서라도, 어쨌든 김길오는 자본가이다. 한국 보드게임 시장을 독점하는 기업의 회장님께서 한 달 몇십만원이 아쉬울 리는 없다는 소리다. 그러면 대체 김길오씨께서는 기본소득 활동에 목을 매셨을까? 과연, 목적이 오직 기본소득이었을까?

 

필자가 보기에는 기본소득 자체가 목적이었다고 보기는 힘들다. 어쨌거나 김길오씨께서는 사업가다. 사업가는 기본적으로 무엇이 이익이고, 무엇이 손해인지에 대한 관념이 탑재되어 있다고 보면 된다. 그런데 돈까지 써가며 사람과 조직을 장악하는 게 고작 기본소득을 위해서라고? 아니, 오직 기본소득이 목적이라고? 그럴 리는 없다. 기본소득을 통해, 그리고 기본소득 활동을 통해 무언가를 얻어낼 수 있고, 그것이 막대한 이익이 될 것이다 판단하지 않고서야 기본소득 활동에 매달릴 리가 없지 않은가. 그래서 필자는 묻고 싶다. “고작 기본소득 하나 얻자고 그렇게 머리 아픈 짓을 한 건 아니었잖아요. , 이제 솔직히 말해주세요, 김길오씨.”

 

이 글도 아마 김길오에게 보고 될 것이다. 작은 일은 보고해봐야 불호령만 떨어지지만, 큰일은 보고하지 않으면 더 큰일이 날지도 모르니까. 김길오가 이 글에 대해 알게 될 것에 대비해 필자는 한 마디 더 하는 것으로 글을 마무리하겠다. 이 글은 어디까지 김길오 당신에게 보내는 서한이니까.

 

당신이 어떤 소신을 가지고 있든, 무엇이 목적이든 하나만 알아두라. 결코 당신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없을 거라는 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9기 대표단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에 따른 대표단회의 결정 안내 1 노동당 2018.08.21 245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770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4964
75730 [노동당 논평] 안희정 1심 선고가 무죄라고? file 麻.苦 2018.08.21 96
75729 대표단 선거 아무도 등록하지 않았다. 1 아이구이런 2018.08.21 229
75728 [무지개포럼] '실업급여' 이것이 실화냐! 5 file 티비 2018.08.21 178
75727 [출마의 변] 성북당협 대의원으로 출마합니다. 7 file 야우리 2018.08.19 648
75726 시당위원장으로 다시 출마합니다. 3 file 장시정 2018.08.19 335
75725 9기 대표단선거 후보 등록 결과 공고문이 올라왔군요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9 304
75724 [출마합니다] 동지 24 file 나도원 2018.08.17 1336
75723 [출마의 글] 대구시당 제6기 전국위원 후보 민뎅(김민정)입니다:) file 민뎅 2018.08.16 552
75722 김강호 당원께서 강원도당 위원장에 출마하시나 보군요 2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6 436
75721 [출마의 변: 부산시당 위원장]튼튼한 시당을 만들겠습니다! 베레레 2018.08.16 254
75720 여성들의 밤, 8월 25일 베타버전. 1 file 류성이 2018.08.16 244
75719 드디어 탈당하기로 했습니다. 2 은현 2018.08.15 968
75718 [ 제안 : 수정합니다 → 쇼미더노동당 ] 노동당은 '진성당원제'를 포기하는가? / 노동당 의사결정기구 체제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가? (부연설명 첨부) 麻.苦 2018.08.14 257
75717 질문 2 서울촌장 2018.08.14 195
75716 당신의 비젼을 보여주시오! 서울촌장 2018.08.13 248
75715 서울시당 당기위 201802 결정에 이의신청서 공개합니다 2 티비 2018.08.13 504
75714 현재 노동당 최대 현안은 누가 뭐래도 3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3 616
75713 이제사 당을 떠납니다,, 2 구자혁 2018.08.13 739
75712 **님께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3 306
75711 질문 2 서울촌장 2018.08.12 358
75710 오픈조직 11차 모임에 초대합니다. 1 file Felagund 2018.08.12 272
75709 숫자로 이기면 인정해 주는게 민주적인 거에요 Alexpark 2018.08.11 369
75708 노동당의 실천적 혁신을 위한 당원토론회 - 자료집 file 김성수 2018.08.11 399
75707 [책읽기] ebs 다큐프라임 민주주의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8.09 141
75706 노동당의 실천적 혁신을 위한 당원토론회 - 진행경과 보고 및 행사 공지 file 김성수 2018.08.08 3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13 Next
/ 2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