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2015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 상황을 거치며 알바노조와 관련한 일련의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위원회의 위원장과 집행위원장이 선임되어 조사를 위한 준비를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많은 당원들이 진상조사위원회의 투명하고 책임있는 활동과 그에 따른 결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왕 하는 진상 조사라면 수고를 더하여 빠르게 진행하여 주셨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당론을 위반하고, 당원으로서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여 결과적으로 해당행위를 한 부분들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심각한 사안입니다.

저는 2월5일 "유난히 추운 겨울입니다. 김강호입니다."(http://www.laborparty.kr/bd_member/1745781)라는 글을 통하여 제가 당직자로서의 책임있는 자리에 있었던 기간과 관련한 소회를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만 몇마디 더할 말이 있어 다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1.

적어도 5기 이용길, 6기 나경채, 7기 구교현 대표단에 참여하셨던 분들은 과연 언더, 비선 등의 존재를 알고 계셨는지, 공식조직에서 결정된 당 사업이 언더 조직에 의하여 변경된 적이 있는지 답해야 합니다. 늘 다수파의 패권이라는 부분이 있어 왔다 하더라도 패권은 공식 의사결정 기구에서 실현되는 문제이지 언더조직이 공식 조직을 지휘하는 것과는 다르다는 것도 꼭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각 대표단은 정녕 언더에 의하여 좌우되는 집행을 하셨습니까? 물론 저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가현 알바노조 전위원장은 언더조직에 대해서 이렇게 밝히고 있습니다. "그곳은 알바노조, 노동당, 청년좌파, 평화캠프의 모든 결정사항이 이루어지는 곳이었다" 당이 무슨 그룹의 계열사도 아니고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만일 그 언더 조직이 있었다 가정하더라도 그 곳에서 원하는 일을 당이 그대로 집행했다는 것은 씨줄과 날줄로 이루어진 당의 공적 질서에서 불가능한 일입니다. 우리들의 당을 너무 띄엄띄엄 보는 것입니다.

2.

민주노동당 시절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2003~4년쯤으로 기억합니다. 당시 저는 부산남구 소속이었고, 대연동분회장이었으며, 남구당협의 운영위원이었습니다. 어느 운영위원회, 회계보고에서 상당액의 후원금이 기록되어 있어 누가 낸 것이냐고 질의하였으나 끝내 밝힐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당시 당협위원장은 후에 민주노동당 부대표까지 된 김00였고, 소위 자주파의 핵심이었습니다. 그 후 남구에서 투명하지 못한 당협 운영에 대하여 1년을 넘게 싸운 경험이 있습니다.

그들은 본인들과 생각이 다른 사람을 조직적으로 당직선거에서 낙선시키는 일도 아무렇지도 않게 저질렀습니다. 당의 평화프로세스를 무시하고, 제가 보기에는 왜곡된 통일관을 지속적으로 당원들에게 교육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는 그들로부터 "언더 스터디팀에 들어와라. 우리와 같이하면 경제적인 도움은 물론 여러 여성동지들도 있으니 연애도 가능할 것이다"라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저는 단호히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깨달았습니다. 저 빼고 모든 운영위원이 언더조직 소속이었을 수 있다는 걸을. 도저히 부산 남구당협에서 버틸 수 없었습니다. 북구로 당협을 옮겨야만 했습니다.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배제하다 못해 제거하는 세력, 그들과는 진보정당운동을 같이 할 수 없었습니다. 역설적으로 이제 그들은 넘어서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습니다. 그즈음 저는 "평등사회로 전진하는 활동가 연대"에 가입하여 활동하게 됩니다. 저는 "전진"에서 논의된 일들을 당 사업에 반영하기 위한 일과 여러 당직 선거에서 자주파와 맞서는 일로 부산의 중심 활동가가 되어갑니다. 전진이라는 정파와 공개되지 않은 자주파의 언더와 당내에서 주도권 경쟁이 본격화됩니다. 
 
3.

요즈음 드는 생각은 공개 정파이건 비공개 언더이건 그들이 생각하는 정치 활동을 할 수 도 있을 듯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오로지 당의 공적 질서 안에서 토론되고 결정되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모든 활동은 당 강령과 기본 당론을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함은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물론 당 운영에 대한 모든 사항과 의사결정 과정이 공개적이고, 투명해야 다양한 의견을 가진 당원들이 소통하고 토론할 수 있는 장이 열릴 수 있을 것입니다.

4.

박근혜의 비선실세 최순실은 대통령을 능가하는 권한으로 국정을 농단하고, 자신의 이익을 위하여 이루 말할 수 없는 전횡을 저지릅니다. 그럼 노동당에서 비선실세가 있다면? 대표단 등을 무력화하여 당 내외 모든 의사 결정을 주도하여 관철시키거나 그것을 통하여 사적이익을 챙기고 있는 이야기가 됩니다.

아니 앞에서 말씀 드린 바와 같이 당에서 어떻게 이런 비선실세가 있을 수 있습니까? 노동당에 대한 애정 하나로 당 사업을 지원하거나 후원한 사람들은 그럼 당내 영향력 확대를 염두에 두고들 계시는 겁니까? 당 재정이나 회계 상황은 투명하게 공개되는 바, 모든 당원이 다 알도록 당을 지원하시는 분들은 그럼 다들 속칭 실세입니까? 당비조차 버거운 살림살이의 당원 한 사람 한 사람을 생각하면 그럴 수 없습니다. 적어도 노동당 안에서는 평등한 당원들입니다.

최근 강원도당에서 한 당원 분은 조기취업수당을 받아 꽤 많은 액수를 모두 특별당비로 내주셨습니다. 여기에 무슨 의도가 있겠습니까? 노동당이 이번 지방선거 잘 치루었으면 하는 마음뿐이셨을 겁니다. 당원들 간 저의를 의심하고, 소설을 쓰는 일은 이제 중단되어야 합니다. 노동당을 늘 통제하는 비선과 실세는 우리 당원 모두일 것입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에 유의하시고,
설 명절 잘 보내십시오.

  • 채훈병 2018.02.12 13:34
    띄엄띄엄 했으니까 화가 나는 겁니다. 김강호 당원 결백하다고 주장하시는 것 알겠으니 이제 그만 말 보태십시오. 추하게.
  • 랑이4 2018.02.19 22:00
    추하게 이따위댓글달지마시고... 언더가누구요..? 모르면닥치고
  • everclear 2018.02.20 19:46
    댓글과 닉네임 모두 부끄럽습니다.
  • 정상천 2018.02.12 14:39
    이가현 알바노조 전위원장은 언더조직에 대해서 이렇게 밝히고 있습니다. "그곳은 알바노조, 노동당, 청년좌파, 평화캠프의 모든 결정사항이 이루어지는 곳이었다" 당이 무슨 그룹의 계열사도 아니고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만일 그 언더 조직이 있었다 가정하더라도 그 곳에서 원하는 일을 당이 그대로 집행했다는 것은 씨줄과 날줄로 이루어진 당의 공적 질서에서 불가능한 일입니다. 우리들의 당을 너무 띄엄띄엄 보는 것입니다. - 본문 내용 -



    ‘있어서는 안 되는 일’과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차이를 생각해보셨으면 합니다. 김강호 당원께서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고 스스로 생각하시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네요.

    만약,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발생했다면 함께 분노하셔야하지 않을까요?
    글 첫머리에는 “당론을 위반하고, 당원으로서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여 결과적으로 해당행위를 한 부분들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심각한 사안입니다.”라고 쓰시고, 마지막에는 “당원들 간 저의를 의심하고, 소설을 쓰는 일은 이제 중단되어야 합니다.”라고 쓰신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자칫 이가현 알바노조 전위원장이 밝힌 글이 소설이라고 읽힐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소설을 쓰고 있는 주체를 분명하게 거명하시던지요.

    자신이 모르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시고 글을 쓰시면 좋겠습니다.
  • 랑이4 2018.02.19 22:03
    이가현은 알고있다는것인데....밝히면될것을 왜안밝히나....나도알고싶다언더가누군지....정말있다면 이당은끝이다
  • 문성호 2018.02.12 20:04

    김강호 당원님의 기억들과 현재의 당의 상황을 한 번 맞춰보겠습니다.


    1. 그들은 본인들과 생각이 다른 사람을 조직적으로 당직선거에서 낙선시키는 일도 아무렇지도 않게 저질렀습니다.


    그들이 혹시 낙선시키기 위해서 투표함 바꿔치고 이런 것까지 하던가요? 아니죠. 그냥 뒤로 수근거리면서 이상한 소문 퍼뜨리고 쪽수로 밀고 이런 것 아닌가요?


    ------------------------------------


    2. 당의 평화프로세스를 무시하고, 제가 보기에는 왜곡된 통일관을 지속적으로 당원들에게 교육하였습니다. 


    이건 뭐 말할 것도 없네요. 여성주의 강령을 무시하고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을 강요했으니 말이죠.


    ------------------------------------


    3. 그러던 어느 날, 저는 그들로부터 "언더 스터디팀에 들어와라. 우리와 같이하면 경제적인 도움은 물론 여러 여성동지들도 있으니 연애도 가능할 것이다"라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저는 단호히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깨달았습니다. 저 빼고 모든 운영위원이 언더조직 소속이었을 수 있다는 걸을. 


    그래서, 그들이 공식 회의 자리에서 "이번에 비선에서 이런 문서가 내려왔으니 그대로 통과시켜야 돼"이렇게 얘기하던가요? 그냥 뭔가 다른 곳에서 다 결정되어 있다는 것은 그냥 김강호 당원님의 감이 아니었던가요? 공식적으로는 "다수결로 결정된 것이니까 아무 문제 없는 것" 아닌가요? 원래 비선은 그렇게 동작하는 겁니다.


    -----------------------------------------


    도저히 부산 남구당협에서 버틸 수 없었습니다. 북구로 당협을 옮겨야만 했습니다.


    많네요. 지금의 당권파와 싸우다 싸우다 당적을 버린 당원들이 지금 당 밖에서 이를 갈면서 부들부들 떨고 있습디다.


    ----------------------------------------------------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배제하다 못해 제거하는 세력, 그들과는 진보정당운동을 같이 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이 제거한다는 것이 암살자 보내서 한밤중에 푹~ 뭐 이런 거 아니지 않던가요? 민주노동당 - 진보신당 - 노동당을 지나는 동안 가장 오랜 시간을 당직자 자리를 지키던 분이 어떻게 그 자리에서 배제되었는지 혹시 기억나지 않으시나요? 아, 대표단에 보고된 것이고 인사권은 대표 권한이니 문제 없죠. 맞습니다. 원래 비선은 그딴 식으로 작용하는 겁니다.


    --------------------------------------------


    김강호 당원님이 겪은 것과 같은 경험을 누군가는 이 당에서 똑같이 겪고 있다는 겁니다. 비선이 원래 떡하니 보이게 작용하면 그게 비선이겠습니까? 당연히 공식적인 회의에서 통일된 행동 양식으로, 일관된 비표를 들어서 의사를 관철하는 것입니다. 박근혜 前대통령도 스스로는 대통령에게 주어진 책무를 충실히 수행했을 뿐이라 믿어 의심치 않을 것입니다. 원래 비선은 그런 겁니다.


    김강호 당원님의 순수성을 의심하거나, 당에 대한 애정을 의심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어렵게 입을 뗀 내부폭로로부터 당을 민주적으로 강화해 나가야 하는데 자칫 물타기가 되는 것은 우려합니다.

  • 이장규 2018.02.12 21:45

    촛점 흐리지 맙시다. 비선의 결정에 대해서도 할 말이 많지만, 그건 일단 차치하고라도, 지금 누구도 반박하지 않는 사실에 대해서만 따지더라도 당의 지향에 어긋나는 행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혼전순결이나 낙태금지가 해당 언더조직에서 조직원에게 지켜야할 수칙으로 제시된 것은 명백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 대해서는 누구도 반박하고 있지 않으니까요.

    그런데 혼전순결이나 낙태금지는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하는 행위이며 여성에게 일방적인 부담을 지우는 행위로서 우리 당이 지향하는 가치에 위배된다는 것이 명백합니다. 그렇다면 이런 반당적인 내용을 조직원에게 수칙으로 강요하는 조직은 반당적인 조직임이 명백합니다.

    따라서 이런 수칙이 있었다는 사실이 명백하다면, 이런 수칙을 강요하는 조직은 해체되어야 하며 조직의 지도부는 제명 등의 징계가 따라야 합니다. 진보정당 내에서 가부장적 수칙을 지닌 조직을 용인할 수는 없으니까요. 비선실세를 떠나서, 이것 하나만으로도 해당 조직은 당 내에서 인정될 수 없습니다.

  • 까치놀(최애란) 2018.02.12 22:41
    인천 최애란입니다.

    전 사무총장을 지낸 분이 이같은 문제인식에 화가 나서 한마디합니다.

    2013년 알바노조가 활동을 시작하고 2015년 구교현 1기 알바노조 위원장이 당대표로 출마 당선됬습니다.
    알바노조, 평화캠프, 청년좌파(너머) 의 중앙조직집행부와 각 지역지부, 사업분회, 위원회 집행부 명단과 노동당 선출직의 명단을 비교해보고 전국위와 당대표 표결 결과를 비교해 보면 어떨까요?
    .
    .
    .
    한번에 청산할 수 없는 이미 우리 안에 만들어져 있는 무기력으로 고착화된 구조입니다. 왜 이렇게까지 자발적인 토론과 발언력을 상실해가고있는지 반성해야 할 때입니다.

    당원에 대한 해당행위를 조사하고 징계하는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그것밖에 할 수 없어서 안타깝지않나요? 더 경계하고 반성해야하는게 마땅하지않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762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4896
75727 [출마의 변] 성북당협 대의원으로 출마합니다. 6 updatefile 야우리 2018.08.19 493
75726 시당위원장으로 다시 출마합니다. 3 updatefile 장시정 2018.08.19 267
75725 9기 대표단선거 후보 등록 결과 공고문이 올라왔군요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9 226
75724 [출마합니다] 동지 23 file 나도원 2018.08.17 1237
75723 [출마의 글] 대구시당 제6기 전국위원 후보 민뎅(김민정)입니다:) file 민뎅 2018.08.16 534
75722 김강호 당원께서 강원도당 위원장에 출마하시나 보군요 2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6 412
75721 [출마의 변: 부산시당 위원장]튼튼한 시당을 만들겠습니다! 베레레 2018.08.16 236
75720 여성들의 밤, 8월 25일 베타버전. 1 file 류성이 2018.08.16 225
75719 드디어 탈당하기로 했습니다. 1 은현 2018.08.15 908
75718 [ 제안 : 수정합니다 → 쇼미더노동당 ] 노동당은 '진성당원제'를 포기하는가? / 노동당 의사결정기구 체제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가? (부연설명 첨부) 麻.苦 2018.08.14 243
75717 질문 2 서울촌장 2018.08.14 184
75716 당신의 비젼을 보여주시오! 서울촌장 2018.08.13 241
75715 서울시당 당기위 201802 결정에 이의신청서 공개합니다 2 티비 2018.08.13 491
75714 현재 노동당 최대 현안은 누가 뭐래도 3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3 601
75713 이제사 당을 떠납니다,, 2 구자혁 2018.08.13 711
75712 **님께 나무를심는사람 2018.08.13 297
75711 질문 2 서울촌장 2018.08.12 351
75710 오픈조직 11차 모임에 초대합니다. 1 file Felagund 2018.08.12 263
75709 숫자로 이기면 인정해 주는게 민주적인 거에요 Alexpark 2018.08.11 352
75708 노동당의 실천적 혁신을 위한 당원토론회 - 자료집 file 김성수 2018.08.11 388
75707 [책읽기] ebs 다큐프라임 민주주의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8.09 136
75706 노동당의 실천적 혁신을 위한 당원토론회 - 진행경과 보고 및 행사 공지 file 김성수 2018.08.08 382
75705 알바노조 신정웅 비대위원장 항의 방문 보고 1 file 노동당 2018.08.08 638
75704 '아이구이런' 당원님께 2 Alexpark 2018.08.08 925
75703 정경진 전국위원께 아이구이런 2018.08.08 414
75702 동일범죄 동일처벌을 노동당에게 문성호 2018.08.07 8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13 Next
/ 2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