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01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그들이 다수결신봉자라고 생각했다. 내가 틀렸다. 그들은 자신이 만들고 싶은 사항에 위배가 되면 이전에 다수결로 통과된 사안에 대해서도 부실한 감사저해된 대의원들의 판단으로 만드는데 거리낌이 없었다. 그들에게는 자신들의 입장이 반드시 통과되어야 했을 뿐이고 그것을 다수결로 통과시킬 수 있을 때에는 다수결이 명분이고 아닐 때에는 그냥 부실로 치부해버리면 그만이다.

 

상근 위원장을 공약으로 걸고 당선되어 상근비를 받은 서울시당 위원장에 대해서 활동비이상을 받았다고 배임/횡령이란다. 두 가지를 짚자.

 

김상철 위원장 시기에 서울시당 운영위 문서에는 인건비 부분에 항상 상근 위원장을 명시했다. 누구누구가 얼마얼마를 안 받아갔는지를 안 써서 문제란다. , 궁금했다. 도대체 다른 운위 문서에는 어떻게 명시하는 거지? 최근의 전국위 문서, 서울시당 운영위 문서 등등을 열람했다. 사람 이름 써놓고 누구누구 얼마얼마 써 놓은 문서는 하나도없다. 아니, 배임/횡령하겠다는 사람이 남들은 세부 내역 한 번 쓰지 않는 인건비 내역에 상근 위원장을 회의할 때마다 일일이 명시한다? .

 

두 번째. 활동비와 상근비. 활동비는 뭐 그런 거다. 비상근, 즉 다른 생계수단이 있는 사람이 어디 가서 당 활동을 위해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거나 할 때 필요한 활동의 비용. 상근비는 상근하고 있는 사람들의 생계를 보장하는 수단. 그들이 시비걸고 있는 것은 상근 서울시당 위원장이 상근비로 활동비보다 더 많은 돈을 받은 것.

 

그들에게 그 이유는 너무 명확해 보인다. 그들은 생계를 여기에 걸고 있지 않다. 생계비가 부족하면 나머지 돈은 조직에서 나오니까. “우리끼리 할 때는 쉬웠는데 이제 보는 눈이 있어서 쉽지 않아하며 현금봉투를 받아본 경험들. 나는 거기서 계몽주의를 본다. 최저임금 1만원을 걸고 투쟁하면서 최저임금보다 못한 돈은 스스로 충당할 수 있어야 한다를 뻔뻔하게 주장할 수 있는 근거는 스스로가 혁명가는 자기 재정은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자”, 사실은 몇몇 재정 사업장에서 나오는 돈으로 유지되는 자존심. 노동자 계급을 초월한 스스로는 좀 다른 사람이라는, 계몽주의.

 

너무 많이 참았다. 지난 번 부당인사 때 행동했어야 했다. 자기와 생각이 다른 상근자들을 부당해고하면서 뒤로 근태니 뭐니 이상한 소문이나 돌릴 때 이미 행동했어야 했다. 불의를 보고 참는 건 운동권의 자세가 아니지. 게시판에 글이나 쓰고 있을 때가 아니었다. 나머지 좌파를 당 기구를 동원하여 다 죽이고 그들만 홀연히 생존하겠다고 이야기할 때 그들의 자신감의 근거가 되는 곳들, 재정사업을 하는 곳들로 투쟁하러 다녀야 했다.

 

코리아 보드게임즈의 사옥을 검색했다. 파주. 너무 멀고 사람들도 많이 안 다니는 곳이다. 뉴스 검색하다 보니 광고가 하나 뜨는데, 하필 김길오 씨가 민민학련 대장할 때 공대 대장 하던 분 얼굴이다. , 맞아. “그 운동의 가장 오래된 돈줄. 최근 폭로자에게 혁명가 그릇운운하며 성폭력에 담대할 것을 요구하던 한 신입당원님이 일하던 곳.(신입당원님은 사과하신다는 의사를 밝히더니 왜 가만히 계시는가?) 위치는 대치동 은마아파트 사거리. 그래, 투쟁을 하려면 소문나게 하는거다. 여기라면 유동인구가 꽤 되겠지? 나는 평화주의자이니 폭력시위 안 할 거다. “OOO, OOO씨, 당신네 조직만 남기고 좌파 다 죽이려 하지 마세요라고 일인시위라도 시작해야겠다. 선거 때 하면 뭐라 그럴테니, 직후가 좋겠다.

 

좌파 활동가들에게 생존을 위협받든지 아니면 자신에게 의탁하든지의 선택을 요구하는 시점이다. 자신의 계보를 제외한 한국 좌파를 다 절멸시키겠다는 건가? 좌파의 생존을 위해 행동해야 할 때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갑용 대표 모두 발언] 2018년 6월 14일 8기 79차 대표단회의 노동당 2018.06.14 483
공지 중앙당사 이전과 소장품 공개 1 노동당 2018.06.14 2581
공지 노동당 최저임금 산입적용 계산기 file 노동당 2018.06.11 301
공지 [사진]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인증샷 운동 1 file 노동당 2018.06.05 524
공지 [참고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의미와 영향 2 file 노동당 2018.06.04 439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535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2199
75649 [방송 중] 쇼미더노동당 : 대안사회를 말하다 new 참쑥 2018.06.25 7
75648 예술이론세미나 [비평적 백래시와 새로운 '페미니스트 서사'의 도래] new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6.25 39
75647 (끌올) 김혜경 고문 공개방송 초대 : 2018. 6.30(토), 오후4시, 노동정치연구소 1 file 麻.苦 2018.06.24 65
75646 [부고]안산당협 지연호 위원장 부친상 1 update 人形使[狂] 2018.06.24 57
75645 [부고] 김제만 당원 모친상 1 update 인천시당 2018.06.24 66
75644 현린 위원장님 5월 25일 자료공개 요청에 대한 답을 언제까지 기다려야합니까? 어지니 2018.06.23 262
75643 중앙당 이전에 따른 업무 중단 안내 노동당 2018.06.22 271
75642 각 시도당 선출직 및 당직(상근직) 현황 파악해 주십시오. 김강호 2018.06.21 386
75641 제10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선포 기자회견 file 대구시당 2018.06.21 102
75640 조기용 전 광주시당위원장 민중총궐기 벌금 모금 호소문 광주시당 2018.06.20 360
75639 아무리 갈 곳이 없어 남았다 하더라도, 이것이 당? 상이 2018.06.20 503
75638 [사람과공감/월례강연] 한국GM사태를 통해 돌아보는 글로벌 자본의 이해관철 전략 file 박수영 2018.06.19 97
75637 (제주) 노동열사 김동도 제주도당 전위원장 1주기 추모식 안내 file 계희삼 2018.06.19 262
75636 현대 기아차 에바가루 사태와 자동차 실내 공기질 검사기준 개정 필요성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6.19 134
75635 우리도 이렇게 즐겁게 행사를, 영감을 받는 연설을... 서울촌장 2018.06.17 343
75634 경기도당 위원장 인사 - 감사와 사과의 마음으로 경기도당 2018.06.16 390
75633 [노동당 수원/오산/화성] 함께 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 file 박유호 2018.06.15 261
75632 경제 뉴스 스크랩 - 미국 금리 인상 지속, 중국 상품에 대규모 관세부과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6.15 109
75631 당적을 유지해야 하나 고민입니다 3 젊은이 2018.06.15 1086
75630 일부 언론에서는... 3 서울촌장 2018.06.14 645
75629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노동당 득표 결과 file 노동당 2018.06.14 688
75628 예결위의 특별감사 보고서의 문제점과 이에 따른 정정과 사과를 요구합니다. 10 영등포지니 2018.06.14 1718
75627 선거 공보물 제도 개혁이 필요합니다 7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6.13 461
75626 착찹 그리고 앞으로, 감사 3 서울촌장 2018.06.13 7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10 Next
/ 2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