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8.07.09 23:39

7/7 2차 전국당원모임 후기

조회 수 35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를 지역을 노동당을 잇다.

2차 전국당원모임 후기.


전체후기는 아니고 3부 그룹토론의 '무지개 테이블' 진행자로 그 시간에 대한 후기를 올립니다.


여성, 성정치, 문예운동, 농업과 먹을거리, 노동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9명(전체참가자 46명)의 당원들이 참여했습니다.


노동당내 부문운동을 이어나갈 방도와 이후 전망을 논의했던 테이블입니다. 


참가한 분들 모두 현재의 고민을 나누었고 특별히 문예위 활동가와 성정치위 활동가는 각각의 상황을 테이블에서 공유했습니다.


1. 상황인식.

- 성정치위: 지난 당대회때 의제기구전환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호소문을 냈지만 모두가 아시는 것처럼 외면당했다. 의제기구로 전환 이후 현재까지 노동당에서의 부분운동은 활동가 부재와 무력감으로 유실되는 중이다.


- 소수부분위 중 물리적으로 의제기구 전환이 불가능한 곳들은 어쩔 수 없이 당권이 없는 당활동을 해야한다. 갈 곳을 만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노동당 홈페이지에 나열되어 있는 부분위위원회는 지금 어떤 상황인가? 참담하다.


- 문예위: 의제운동과 부문운동은 그 역할과 과제가 다른데 부분위 역할의 유실을 막는 대책논의도 없이 의제기구 전환이 추진되는 것에 대한 논쟁과 갈등이 있었다. 우려와 반대를 표명 했던 당원들은 충분히 토론 할 기회와 시간을 얻지 못한상황에서 의제기구가 출범했다.  탈회한 경우가 많다. 현재는 의제기구 전환과정에 절차문제를 당원게시판에 질의해 놓은 상황이다.(7/7일 늦은 시간에 답변이 올라왔음. 내용은 당원게시판 참고)


2. 그래서 무엇을 하고 싶은가?

- 페미니즘 주류는 인터넷을 주요 공간으로 빠르게 이슈를 중심으로 소비되는 경향이다. 노동당에서 '소비되지 않는' 다른 여성주의 운동을 하고 싶다.


- 최저임금 인상으로 저임금 불안정노동은 더욱 심화된 상황이다. 당장은 실업급여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하고 싶다. 사업주는 노동시간을 40시간 이하 35시간으로 줄인다. 실업급여는 최저임금 90% 지급이지만 40시간 기준이다. 40시간 기준에 들어가지 못하는 노동, 또 노동시간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노동에 대해 공론화하고 싶은데 어디서 이야기 해야 할 지 모르겠다. 사안사안 다양한 질문을 공론화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테이블이 필요하다.


4. 그래서 어쩌자고 - '무지개포럼을 제안하다'

(위기가 기회일 수도 있다는 초인적인 긍정의 자세로 전망해 보자.)


- 의제기구 전환 논쟁으로 우리는 의제운동과 부문운동의 차이를 인지하게 되었다. 의제운동이 필요하다 하더라도 당이 부분운동을 유지 확장하려는 의지를 갖지 않는 무책임한 중앙당의 태도에 오랜시간 기대를 해봤으나 더이상 기다리는 것은 의미가 없다. 고립되고 유실되지 않도록 당원들이 참여 할 수 있는 공론의장을 (힘들지 않게 무리하지 않도록 살살 ^^) 열어보자.


- 각부문이 유기적으로 관계를 맺는 '무지개포럼'을 제안함


각 부분운동이 포괄적이면서 유기적인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무지개포럼'에서는 정기적으로  주제 테이블을 연다. 당내 당원들의 관심을 모아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한다.

.

.

.

그래서 결국 전국2차 당원모임 '무지개테이블'에서 만난 우리는 빠른 시일내에 다시 만나서 구체적인 '무지개포럼'의 형식과 내용을 만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추신: '나를 지역을(부문을?) 노동당을 잇다' 전국당원 2차모임에서 서로 발목을 잡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 결과에 관한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7.10 768
공지 노동당 진상조사위원회 보고서 3 file 노동당 2018.07.04 2518
공지 노동당 최저임금 산입적용 계산기 file 노동당 2018.06.11 603
공지 [사진]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인증샷 운동 1 file 노동당 2018.06.05 813
공지 [참고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의미와 영향 2 file 노동당 2018.06.04 798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608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3125
75690 진상조사위원회의 답변을 부탁합니다. new 최기원 2018.07.18 49
75689 비밀주의, 왜 비판받아야 하는가? enmir 2018.07.17 177
75688 몰카(도촬)의 사회심리학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7.17 51
75687 지방선거에 대해서... 1 아이구이런 2018.07.17 208
75686 섬에서 일박이일 제3회 <별밤캠프>, 사진과 함께 하는 감사보고(?) 경기도당 2018.07.17 110
75685 의제조직 현황 보고 및 평가와 당규개정 등 대안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 일정 공지 file 현린 2018.07.16 120
75684 [기본소득정치연대] 7월 21일 회원 워크샵을 진행합니다:) 1 file 용혜인 2018.07.16 166
75683 문화예술위원회이름의 답변에 대한 질문과 답변입니다. 5 어지니 2018.07.14 518
75682 장애평등교육 신청의 건 1 Julian 2018.07.13 253
75681 [노동자정치행동.공지] 제2차 전국운영위원회 회의 (7/21.토) 차윤석 2018.07.13 178
75680 체불임금 잡는 앱 실화인가요?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7.13 186
75679 노동당 정보통신담당자에 관해 안내해 드립니다. 2 대변인실 2018.07.12 504
75678 [울산시당/노동자정치 울산행동 논평] 현대중공업 직영+하청 단일노조의 출발을 환영한다! 울산광역시당 2018.07.12 118
75677 당기위 소환 人解 2018.07.12 782
75676 인해님의 글에 대한 나동혁님의 정치적 해석이 궁금합니다. 1 enmir 2018.07.12 628
75675 의제조직 현황 보고 및 평가와 당규개정 등 대안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를 제안합니다. file 현린 2018.07.12 303
75674 당규 제12호 개인정보 및 정보통신 운영 규정에 의거, 75673번 게시물 <보고, 서울 책임자, 그리고 진상조사>를 임시 조치합니다. 1 대변인실 2018.07.12 348
75673 우리끼리... 서울촌장 2018.07.11 362
75672 당규 제12호 제3장 제14조 및 제15조에 의거 임시 조치합니다. 8 secret 人解 2018.07.11 628
75671 있었는데 쓰다보니 사라짐. 박찬수 2018.07.11 422
75670 나는 언더다. 나를 당기위원회에 제소하라. 2 박찬수 2018.07.11 685
75669 당원이 만드는 팟캐스트, <뜨면 깐다!> 런칭! 지방선거 개표방송 리뷰로 시작합니다. 4 tyneside 2018.07.10 275
75668 워마드 글 임시조치 당해서 다시 올립니다. 1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7.10 562
75667 몰카 (Spy Camera) 범죄 어떻게 막을 것인가? file 나무를심는사람 2018.07.10 191
» 7/7 2차 전국당원모임 후기 까치놀(최애란) 2018.07.09 3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12 Next
/ 2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