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슈 / 논평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80628_양심적병역거부.png


[논평]

대체복무제 도입 필요성 인정한 헌재 결정을 환영한다

- 헌법재판소의 양심적 병역거부 위헌 여부 선고에 부쳐

 

 

오늘(6/28) 헌법재판소는 양심적 병역거부 위헌 여부에 대한 선고에서 종교나 양심을 이유로 군 복무를 거부한 이들을 위한 대체복무를 정하지 않은 병역법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며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또한, 헌법재판소는 병역의 종류를 현역·예비역·보충역·병역준비역·전시근로역 등으로만 규정한 현행 병역법 5조를 20191231일까지 개정하라고 판시했다. 헌법재판소가 지난 2004년 병역거부자의 양심을 보호할 수 있는 대안이 있는지 검토할 것을 권고했는데 14년이 지나도록 입법적 진전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입법·행정부에 서둘러 대체복무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이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대체복무제를 넘어 공공복리를 증진하는 모든 활동을 포괄하는 사회복무제 도입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는 노동당은 2019년까지 대체복무제를 도입하라는 오늘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환영한다.

 

다만,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현행 병역법은 헌법불합치라고 판단하면서도, 종교적 신념이나 양심을 이유로 입영을 거부한 사람을 처벌하는 병역법 조항은 합헌이라는 판단에는 큰 아쉬움이 남는다.

 

양심의 자유는 병역 의무 부담보다 우월한 헌법 가치이다. 비록 헌법재판소에서 오늘 또다시 합헌 결정을 내렸지만,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처벌은 모든 국민은 양심의 자유를 가진다.”라고 규정한 대한민국 헌법 제19조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심각한 자유권 침해이기도 하다.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처벌이 국제 사회에서도 악명을 떨치고 있음은 2015115일 유엔 자유권위원회(UN Human Rights Committee)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처벌 등을 포함해 한국의 자유권이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경고한 것에서도 분명히 드러난다.

 

이제 공은 입법부와 행정부로 넘어왔다.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 도입 시한을 분명히 밝힌 만큼 국회와 정부는 서둘러 대안을 마련하고, 1년에 수백 명의 사람이 양심적 병역거부로 수감되는 비극을 하루빨리 끝내야 한다.

 

노동당은 헌법 제39조로 규정한 국방의 의무가 단지 병사가 되는 것(병역)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병역을 포함한 모든 사회서비스를 통합한 의무로 해석하고 시민의 선택권을 존중하는 사회복무제의 조속한 도입을 촉구한다.

 

(2018.6.28. , 평등 생태 평화를 지향하는 노동당 대변인 류증희)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브리핑] 이갑용 대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자 서울노동청 농성 기자회견 참석

    Date2018.09.21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2. [성명] 민주‧자유한국‧바른미래 적폐동맹 규탄한다

    Date2018.09.2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3. [브리핑] 노동당 중앙집행위원회 확대 회의 개최

    Date2018.09.20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4. [논평]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그만두기를 바라노라

    Date2018.09.20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5. [브리핑] 이갑용 대표,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 참석

    Date2018.09.20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6. [성명]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향한 진전을 환영한다

    Date2018.09.1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7. [브리핑] 이경자 부대표, 탈핵 화요 1인 시위 79회 차

    Date2018.09.18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8. [문화예술위원회 성명] 지는가 싶더니 다시 피는 적폐의 꽃 칼을 들 자는 국가가 아니라 우리다

    Date2018.09.1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9. [성명] 119명의 해고자가 복직될 때까지 아직 끝난 게 아니다

    Date2018.09.1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0. [브리핑] 이갑용 대표,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참석

    Date2018.09.13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1. [브리핑] 이갑용 대표, ‘노동존중사회에서 공무원해직자 원직복직의 의미’ 토론회 참석

    Date2018.09.13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2. [브리핑] 이경자 부대표, 탈핵 화요 1인 시위 78회 차

    Date2018.09.11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3. [논평] 굴뚝에서 두 번째 겨울을 보내게 할 수는 없다

    Date2018.09.0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4. [취재요청] 9/11 한반도 정세 토론회 “한반도 평화를 향한 좌파의 길”

    Date2018.09.07 Category보도자료 By대변인실
    Read More
  15. [브리핑] 이갑용 대표, 문재인 정부 재벌개혁 후퇴 규탄 진보정당 공동기자회견 참석

    Date2018.09.05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6. [논평] 위험의 외주화,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

    Date2018.09.0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7. [논평] 대북 특사단의 방북에 부쳐

    Date2018.09.0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8. [논평] 기아자동차 구사대 폭력, 이거 실화냐?

    Date2018.08.3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9. [논평] 규제 완화가 아니라 공공성 강화가 필요하다

    Date2018.08.3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0. [브리핑] 이경자 부대표, 탈핵 화요 1인 시위 77회 차

    Date2018.08.29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2 Next
/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