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슈 / 논평
논평&성명
2019.03.01 02:23

[논평] 3.1운동 백주년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90301.jpg


 

100년이라는 시간의 매듭은 자연적 흐름 속에서 거스를 수 없이 다가왔지만, 100년 전에 있었던 그 사건은 포고령으로 시작하였다. 이 포고령은 신의 명령도 아니고 왕의 지시도 아닌 민중의 의지가 표현된 것이었다. 그렇게 3.1운동은 191931일 오후 2시 탑골공원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이른바 민족대표 33인은 이보다 늦은 시간에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총독부에 자신들을 연행해가라고 통보하는 얌전한 태도를 취했다.)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독립선언서>"우리 역사의 권위에 의지"하기도 하지만, "누구나 자유와 평등을 누려야 한다는" 것이 '인류의 양심'이라고 말하고, 지금이 "온세계가 올바르게 바뀌는 커다란 기회"라고 말함으로써 조선의 독립이 보편적 이념에 기초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포르투나가 함께 하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지금의 서울 한복판에서 시작된 '만세 운동'은 금세 전국으로 퍼져나갔을 뿐만 아니라, 일본과 연해주 등 해외까지 이어졌고, 1년 동안 지속되었다. 조선 민중의 선언과 저항이 때때로 폭력적인 양태를 취하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민중이 자신의 몸으로 저항하는 것에 대해 일제가 무력으로 대응했기 때문에 엄청난 희생자를 낳았다. 한 기록에 따르면 7천 명 이상이 사망했고, 부상자는 15,000명이 넘었으며, 5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체포당했다고 한다.

 

민중이 자기 생명의 근거이자 근대 정치의 유일한 조건인 자기 몸으로 저항한 것은 말 그대로 최후의 수단에 호소한 것이다. 이것은 사태가 더 이상 뒤로 갈 수 없다는 것을 말해준다. 그렇기에 비록 일제의 지배가 좀 더 지속되었고, 더 참혹한 전쟁으로 이어지긴 했지만 결국 그 야만적인 지배는 끝날 운명이었다는 것을 3.1운동 속에서 읽어내는 건 너무 무리한 일인가?

 

근대의 정치공동체가 그 이전의 어떤 권위나 근거에서도 벗어나 인간의 자연권의 보장을 추구했고, 그 운영에 참여할 때 그 어떤 자격도 요구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원리적으로나 시대적으로 '인류의 양심'에 의거한 3.1운동이 민주공화국의 수립을 목표로 한 임시정부로 이어진 것은 당연히 이해할 만한 일이다.

 

물론 임시정부가 얼마나 대표성이 있었는지는 상황을 고려할 때 당연히 제기할 수 있는 질문이다. 더구나 우리 민족과 민중의 힘으로 온전히 이루어내지 못한 해방과 분단, 격렬한 정치적 갈등 속에서 대표성을 확인할 충분한 기회를 가지지 못한 것도, 아쉽지만 사실이다. 하지만 최소한 임시정부가 민주공화국을 선포한 사실은 백 년 동안의 고독에 휩싸여 있었지만 역사의 방향성을 지시한 일이었다.

 

해방 이후 이 땅의 역사가 우여곡절을 거쳐 왔지만 그래도 일관된 방향이 있었다면 민주공화국을 누구의 힘으로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 그리고 그런 민주공화국이란 도대체 무엇인가라는 스핑크스의 질문에 답하는 것이었다. 이 질문에 답하면서 우리는 미망과 환희의 시간을 거쳐 왔고, 이제 겨우 실마리를 찾았다고 할 수 있다. 모두가 자유롭고 평등한 사회, 이런 사회를 실질적으로 가능하게 하는 조건을 마련하는 것, 이러한 원칙과 방향을 모든 인류에게 적용하는 것, 이러한 인류의 삶의 근거인 자연과 함께 하는 것. 물론 이제 겨우 실마리를 찾았을 뿐, 구체적인 방도에 대해서는 여전히 갈등적이다.

 

그러나 이 갈등이란 것이 자기 목소리를 갖지 못한 사람들이 그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고 보면 이 과정조차 민주공화국이라 할 것이다. 3.1운동이 백 년 동안의 고독 속에서도 자기 삶을 이어왔다면 우리에게 이것을 가르쳐주기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201931

노동당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NEW

    [논평] 국민의 표를 볼모로 잡은 정치협상을 멈춰라. -모두의 표를 존중하는 평등한 선거에 관하여-

    Date2019.03.25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 [브리핑] 9기 7차 상임집행위원회, 서태성 부대표 모두 발언

    Date2019.03.20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3. [대표 칼럼] 2019년 3월 12일 ~ 19일, 신지혜 대표 칼럼

    Date2019.03.20 Category관련 뉴스 By대변인실
    Read More
  4. [브리핑] 신민주 부대표, 헌재 앞에서 낙태죄 위헌 결정 촉구 1인 시위

    Date2019.03.19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5. [브리핑] 신지혜 대표, 제주특별법 폐기 및 새로운 전환과 JDC 사망 선포 노동당 기자회견 참가

    Date2019.03.13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6. [논평] 누가 그들의 성범죄를 도왔나?

    Date2019.03.13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7. [브리핑] 신지혜 대표, 콜텍 해고노동자 임재춘 조합원 긴급 무기한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 참석

    Date2019.03.12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8. 2019년 3월 8일 ~ 11일, 노동당 관련 뉴스 (세계 여성의 날 집회)

    Date2019.03.11 Category관련 뉴스 By대변인실
    Read More
  9. [브리핑] 서태성 부대표,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8주기 311 나비퍼레이드 '가로질러, 탈핵' 행진 참가

    Date2019.03.11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0. [브리핑] 상임집행위원회, 故 박은지 동지 5주기 추모식 참석

    Date2019.03.11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1. [논평] 끝낼 수 없는 재앙, 후쿠시마. 문제는 '핵' 이다. - 후쿠시마 핵발전 사고 8주기를 맞아

    Date2019.03.1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2. [후속보도자료] 노동당, 청소년페미니즘모임, 너머와 함께 스쿨미투 대책마련 요구 기자회견 열어

    Date2019.03.08 Category보도자료 By대변인실
    Read More
  13. [논평] #미투, 세상을 바꾸는 목소리에 응답하라! - 111주년 3.8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Date2019.03.0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4. [브리핑] 신민주 부대표 쿠팡노동조합 투쟁선포 기자회견 참가

    Date2019.03.07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5. [브리핑] 9기 6차 상임집행위원회, 용혜인 대표 모두 발언

    Date2019.03.06 Category브리핑 By대변인실
    Read More
  16. [논평] 아쉬운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 비관은 섣부른 판단이다.

    Date2019.03.0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7. [논평] 3.1운동 백주년에

    Date2019.03.0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8. [논평] 사회적 갈등을 만든 것은 국가다. - 문재인 정부의 3.1절 특면사면 발표에 부쳐-

    Date2019.02.2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9. [논평]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페미니즘 무장한 20대 여성은 집단이기주의" 망발에 대하여 [2]

    Date2019.02.2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0. [논평]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페미니즘 무장한 20대 여성은 집단이기주의" 망발에 대하여

    Date2019.02.2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9 Next
/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