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5분 밖에 없어서, 5분만 쓰고 이따가 다시 와서 쓰겠습니다.
요새 떠오르는 생각 안 적으면 시간이 지나면 가물가물 해져서^^

지역구 후보 핵심 주제: 새로운 진보정당의 강점은, 노동과 생활을 연결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노회찬, 심상정 지역구 (단병호도 당선시킬 수 있는데 아쉽군요) 당선시켜야 합니다. 이왕 출전하는거.

핵심 관건: 두 명은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지만, "우리 지역 사람이다"는 것은 아직 입증이 안되었다.
따라서, 노원, 덕양 사람이다. 이것을 주민들에게 심어줘야 한다.

어떻게 할 것인가? 두 사람의 장점들을 10가지 뽑아놓고, 한가지씩 살린다.

10가지 중 한가지 사례제시 (나머지는 정보가 없어서 모르겠으니까, 보좌관들은 정보 공개를 해주세요)

1. 노회찬 노원의 경우

과거 용접공 경력을 살린다.
어떻게 살릴 것인가?

"점검 나왔습니다" 도시 안전 검사요원으로 일한다. "LPG 가스 안 샙니까?" "수도 배관 고져줍니다"
덤으로 "부엌 식칼 가라예~"

도시 안전 위험 검사, 지역 주민들의 안전 (화재, 폭발 등)을 지키는 "안전 지킴이 노회찬"

2. 심상정의 경우

과거 미싱사로 일한 경험을 살린다.
여성 정치가에서, 동네 일꾼 이미지로 변신이 필요하다.

동네 할머니 할아버지, 옷 안 맞는 거 줄여주고 늘려준다.
예전에 패션쇼 한 것은 좋은 사례이다.


[제안] 노회찬 심상정 말고도, 다른 지역구 후보들은, 자기들이 뭐 잘 하는가? 데모, 정치, 술마시기 이외에 것, 시시콜콜한 것이라도 적어달라는 것이다.

  • 종이한장 4.00.00 00:00
    기발한 아이디어입니다. 다만, 1번의 경우 혹시라도 후보 얼굴을 모르시는 분들이라면 도시가스 점검 요원을 가장한 방문 판매나 사기, 도둑으로 오인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
  • 그냥 서민 4.00.00 00:00
    부엌칼 갈아주는 이벤트는 괜찮을것 같습니다.. ^^ 다만 요즘 부엌칼이 예전의 단조칼 처럼 갈아쓰는 것이 아니라서..... 그냥 갈면 칼날이 오히려 더 망가지더군요.. ~~~ 어째든 이런 컨셉을 좀 더 진전시켜 아파트 단지 몇 군데에서 바람을 일으킬 수 있겠는데요.. ^^
  • 백면서생 4.00.00 00:00
    두 분 잘 되어야 할텐데 말이죠... 에휴.
  • 종이한장 4.00.00 00:00
    냉정하게 "가능성"만으로 치자면 심-노 두 의원의 지역구 입성은 불가능 할 것으로 보입니다.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원시님의 제안과 같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아닐런지... 정당 인지도와 지지도만 빼고 보자면 대중적 인지도와 능력은 상대 후보에 비해 나으면 나았지 부족한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 달 남은 시간동안 그것을 어떻게 극복 할 것인가! 우리 모두 힘써야 할 때입니다.
  • 덕헌 4.00.00 00:00
    언제나 신선하고 핵심적인 제안을 하시는 원시님 쵝오!~ 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971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7104
501 3월 13일 진보신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사진들~ 4 서영아 2008.03.14 1467
500 손학규의 종로출마에 붙여:이명박의 '국민'은 1%, 당신의 '서민'은 10% 3 최현숙 2008.03.14 1070
499 보증금 3000만원 올려줄 도리가 없어요-철새신세는 이제 그만! 민생경제본부 2008.03.14 1282
498 당원 가입을 신고합니다. 5 최병천 2008.03.14 1504
497 어떤 복장이든 모두 환영이랍니다. 6 한성욱 2008.03.14 2448
496 Re: 청바지가 대한민국 블루컬러의 상징입니까? 최명학 2008.03.14 1139
495 민생게시판 "(주)부영/정부/각 지자체 규탄 “전국 동시다발집회”를 주목해주세요. 뿔따구 2008.03.14 975
494 정밀검사 이상무, 다시 전선으로 19 이덕우 2008.03.14 1587
493 [창당대회 기획할 때] 김경수님 보세요 5 원시 2008.03.14 1589
492 디씨인사이드에 실린 진선생님 입당 소식 8 이상한 모자 2008.03.14 1800
491 전빈련, 진보신당 지지선언 및 비례후보 추천 기자회견문 1 김상열 2008.03.14 1291
490 청바지가 대한민국 블루컬러의 상징입니까? 3 tango 2008.03.14 1415
489 저기요.. 3 이상한 모자 2008.03.14 1529
488 총선 슬로건 고민되는 이유 (솔직한 심정) 4 원시 2008.03.14 1858
487 Re 청바지, 가족 한복, 미니스커트, 난닝구패션 다 좋은데, 색깔은 다양하게 2 원시 2008.03.14 1777
486 진보신당과 부문운동의 관계 2 배정학 2008.03.14 1410
485 민주노총 조합원을 품어안을 대책을....... 넥타이부대 2008.03.14 1230
484 청바지??? 이게 뭔 소리여~~ 5 김성태 2008.03.13 1768
483 청바지 안 입으면 못 들어가나요? -_-;; 2 임반석 2008.03.13 1370
482 청바지를 입어본지 20년도 넘은 것 같은데.. 2 홍기표 2008.03.13 1422
481 씨잘때기 없는 잡생각 ...... 1 살아있는전설 2008.03.13 1261
480 가입 인사 올립니다.. 1 김청수 2008.03.13 1106
479 당홍보 문구제안 : 진짜 서민정당 알고보니 진보신당....... 넥타이부대 2008.03.13 1158
478 웃긴얘기......읽어보셈 1 넥타이부대 2008.03.13 1280
477 오늘 공기오염도 : 나쁨/매우나쁨 - 맑은 공기마시고 싶어라~ 1 바보고향 2008.03.13 1327
476 당 대표들은 꼭지점댄스를 춰라........쇼를 해라! 쇼를! 넥타이부대 2008.03.13 1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91 2892 2893 2894 2895 2896 2897 2898 2899 2900 ... 2915 Next
/ 2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