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5분 밖에 없어서, 5분만 쓰고 이따가 다시 와서 쓰겠습니다.
요새 떠오르는 생각 안 적으면 시간이 지나면 가물가물 해져서^^

지역구 후보 핵심 주제: 새로운 진보정당의 강점은, 노동과 생활을 연결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노회찬, 심상정 지역구 (단병호도 당선시킬 수 있는데 아쉽군요) 당선시켜야 합니다. 이왕 출전하는거.

핵심 관건: 두 명은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지만, "우리 지역 사람이다"는 것은 아직 입증이 안되었다.
따라서, 노원, 덕양 사람이다. 이것을 주민들에게 심어줘야 한다.

어떻게 할 것인가? 두 사람의 장점들을 10가지 뽑아놓고, 한가지씩 살린다.

10가지 중 한가지 사례제시 (나머지는 정보가 없어서 모르겠으니까, 보좌관들은 정보 공개를 해주세요)

1. 노회찬 노원의 경우

과거 용접공 경력을 살린다.
어떻게 살릴 것인가?

"점검 나왔습니다" 도시 안전 검사요원으로 일한다. "LPG 가스 안 샙니까?" "수도 배관 고져줍니다"
덤으로 "부엌 식칼 가라예~"

도시 안전 위험 검사, 지역 주민들의 안전 (화재, 폭발 등)을 지키는 "안전 지킴이 노회찬"

2. 심상정의 경우

과거 미싱사로 일한 경험을 살린다.
여성 정치가에서, 동네 일꾼 이미지로 변신이 필요하다.

동네 할머니 할아버지, 옷 안 맞는 거 줄여주고 늘려준다.
예전에 패션쇼 한 것은 좋은 사례이다.


[제안] 노회찬 심상정 말고도, 다른 지역구 후보들은, 자기들이 뭐 잘 하는가? 데모, 정치, 술마시기 이외에 것, 시시콜콜한 것이라도 적어달라는 것이다.

  • 종이한장 4.00.00 00:00
    기발한 아이디어입니다. 다만, 1번의 경우 혹시라도 후보 얼굴을 모르시는 분들이라면 도시가스 점검 요원을 가장한 방문 판매나 사기, 도둑으로 오인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
  • 그냥 서민 4.00.00 00:00
    부엌칼 갈아주는 이벤트는 괜찮을것 같습니다.. ^^ 다만 요즘 부엌칼이 예전의 단조칼 처럼 갈아쓰는 것이 아니라서..... 그냥 갈면 칼날이 오히려 더 망가지더군요.. ~~~ 어째든 이런 컨셉을 좀 더 진전시켜 아파트 단지 몇 군데에서 바람을 일으킬 수 있겠는데요.. ^^
  • 백면서생 4.00.00 00:00
    두 분 잘 되어야 할텐데 말이죠... 에휴.
  • 종이한장 4.00.00 00:00
    냉정하게 "가능성"만으로 치자면 심-노 두 의원의 지역구 입성은 불가능 할 것으로 보입니다.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원시님의 제안과 같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아닐런지... 정당 인지도와 지지도만 빼고 보자면 대중적 인지도와 능력은 상대 후보에 비해 나으면 나았지 부족한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 달 남은 시간동안 그것을 어떻게 극복 할 것인가! 우리 모두 힘써야 할 때입니다.
  • 덕헌 4.00.00 00:00
    언제나 신선하고 핵심적인 제안을 하시는 원시님 쵝오!~ 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갑용 대표 모두 발언] 2018년 6월 14일 8기 79차 대표단회의 노동당 2018.06.14 478
공지 중앙당사 이전과 소장품 공개 1 노동당 2018.06.14 2567
공지 노동당 최저임금 산입적용 계산기 file 노동당 2018.06.11 297
공지 [사진]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인증샷 운동 1 file 노동당 2018.06.05 521
공지 [참고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의미와 영향 2 file 노동당 2018.06.04 436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535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2191
380 짝퉁민노당 글에 이어...진보신당에 불만있습니다. 1 에밀리아노 2008.03.11 1585
379 짝퉁 민노당 5 가끔행동 화덕헌 2008.03.11 1994
378 민생후보 이선근에 이어 김석준, 이선희님을 추가 추천합니다! 4 송태경 2008.03.11 1472
377 우리당 비례대표 명단...어떻게들 보시나요?? 11 에밀리아노 2008.03.11 1863
376 진보신당의 하루(3/11일) 질풍노도 2008.03.11 1624
375 용산 진보정치연구회 제4차 정기총회 2 file 계급전사 2008.03.11 1273
374 특별교육세법의제정을 제안합니다 1 이카루스 2008.03.11 1268
373 [요망] 11일 비례대표 명부 작성, 확대운영위원 회의 기록해서 공개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원시 2008.03.11 1661
372 김부선 논쟁에 대하여 4 이민석 2008.03.11 2013
371 정치브리핑: 진보정당과 소수자정치의 급진화-동성애자 좌파 파리 시장의 재선 2 최현숙 2008.03.11 1358
370 Re: 꼭 그럴까요?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조상님들의 말씀이 생각나네요. 2 지나가다 2008.03.11 1499
369 우하하하~ 넘 웃겨도 동지들께 보여드립니당 7 나경채 2008.03.11 2067
368 긴급-코스콤농성장 침탈상황 이영복 2008.03.11 1428
367 평당원 리더쉽에 대하여! 부엌칼 2008.03.11 1224
366 평당원 중심성의 기치를 들자! 부엌칼 2008.03.11 1233
365 저와 함께 '인천 배다리' 가실 분! 천막농성장 방문 및 배다리 출사 여행. 9 이상엽 2008.03.11 1803
364 노심당 5 이창우 2008.03.11 1729
363 창당대회 웹자보 8 file 강진석 2008.03.10 1700
362 당원 가입의 변 2 유민영 2008.03.10 1468
361 [의견변경] 원시님의 '예비내각 비례후보 구성안'이 가장 훌륭한 듯합니다. 바보고향 2008.03.10 1482
360 부문할당에 좌지우지되면 진보신당 미래는 없다. 채현 2008.03.10 1467
359 질풍노동당? 3 질풍노도 2008.03.10 1663
358 진보신당을 위해 죽기 살기로 뛰고있는 송기상 동지를 비례대표로 적극 추천합니다... 성봉권 2008.03.10 1586
357 [비례 추천: 방송 통신 문화/ 손석희, 정은임, 그리고 정길화 CP (MBC 방송국) 5 원시 2008.03.10 2885
356 최현숙의 정치브리핑 - 미국의 경기침체와 한국: 이봐 정말 경제가 문제라구! 최현숙 2008.03.10 1535
355 이대로는 안됩니다... -_-;; 4 임반석 2008.03.10 18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91 2892 2893 2894 2895 2896 2897 2898 2899 2900 ... 2910 Next
/ 2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