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궁민교육헌장 패러디

새로운 진보정당에 바란다 - 아직도 언더그라운드 혁맹가로부터

우리는 노동자 자유의 완전한 확보와 실현이라는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 조선시대 백정, 도야지 맥따는 날선 칼날로써, 청 일 외세와 결탁한 싹아지 한숟가락도 없는 썩어빠진 조선왕조와 맞짱튼, 1894년 조선농민들의 용호쟁투 얼을 오늘에 되살리자. 

안으로는 일하는 사람들의 완전한 자기실현과 자유를 쟁취하고, 밖으로는 택도없는 이유를 들어 군수자본 밥통과 돈주머니나 키우는 조지 부시같은 넘들을 잡아 족쳐, 인류평화 공존에 이바지할 때이다. 이에 우리의 짧은 인생, 그 시간이 나아갈 바를 밝혀, 저마다 인생진로의 지표를 생각할 때이다.

적들과 싸울 때는 "준비없는 싸움없다"는 성실한 태도와, "100원어치 일해놓고 10000원어치 보상받으려는 불량품 사회주의자들"의 목을 따, 종로 3가 단성사 앞에 걸어두자.

이제 타고난 저마다 허벅지 살결을 따라 그 소질을 계발하고, 우리의 머리와 뇌수는 어깨에 달린 혹이 아니라는 명백한 생물학적 사실을 깨닫고, 우리 정치운동의 발판으로 삼을 때이다.

노동자들이 실제 바라는 행복이 무엇인가를 민감하게 감지해내는 지적 정서적 능력을 앞세우는 지도자를 숭상하자. 노조 선거할 때나, 총선 대선 당직자 선거할 때나 쌍불켜고 막걸리 돌리고, 고무신 돌리는, 전화질하는 썩어빠진 넘들의 아가리를 틀어막자. 이런 썩은 아가리들이 뿜어내는 악취 때문에, 20% 지지를 받다가 3% 지지 받고 거꾸러진 민주노동당의 청개구리들을 잊지 말자. 

아! 사랑을 하려면 미치도록 하고, 그리고 목숨바쳐라!

사랑도 제대로 못해본 넘이 인간해방투쟁의 즐거움과 단맛을 어이 알겠는가? 사랑을 하더라도 구리동상에는 절하지 말라. 노동자의 창의와 협력도 어찌보면 그 사랑의 깊이에서 나온다. 노동자의 창조정신과 협동하는 마음은 이 사회 경제 발전의 초석이 된다. 그리고 노동자들이 진짜 회사 주인이라는 그 주체의식이 확고할 때, 비로서 노동자의 자유가 확보된 사회임을 다시금 깨닫자. 노동자 스스로가 자기가 하는 일 그 자체가 소중하고, 이 사회의 근간임을 서로 일깨워주자.

노동자들이 막걸리나 얻어마시고 삼겹살이나 돌리면서, "니 나한테 잘 보여, 그럼 한 표 줄께", 이런 식으로 노조 선거나 하고 있을 때, 우리 후손에게 물려줄 영광된 통일 복지 국가는 결코 오지 않는다.

세상과 사람들 의식은 끊임없이 변화 역동치는데, 대동강 김정일 위원장 흉내내는 웃옷이나 걸치고, 북인지 남인지 구별도 못하고, 사진이나 찍고 악수나 하고 돌아다니면서, 봄우뢰를 외치는 사이비 공작원들은 이제 남한 지사 포기하고, 그냥 본사로 철수할 시점이다. 이제 케케묵은 30년대, 50년대 귀신 신나락 까먹는 소리는 '아무도 알아 듣지 못한다.' 

이제는 우리 주변에 소외받고, 차별받고, 불공평하게 취급당하는 이웃이 없는가 세심하게 살펴볼 일이다. 새로운 진보는 우리가 발딛고 사는 일상공간에서부터 시작됨을 깨닫고, 새로운 진보운동의 싹을, 새로운 진보운동의 다양한 얼굴들을 가꿀 때이다.

진보는 세수여~ 
아침마다 깨끗이 매일 새로운 얼굴로 탄생하는
일신우일신이여~ 


  • 행인 4.00.00 00:00
    "목을 따", "아가리를 틀어막자", 귀신 "신나락", 이런 글귀들로 미루어볼 때 원시님이야말로 진보신당 키보드 워리어의 자격이 넘쳐 흐릅니다. 아래 제 글에 덧글로 참여의사를 밝혀 주세요.^^
  • 원시 4.00.00 00:00
    행인님/ 튕겨~ 타자기 키보드 자판 두들겨~ 뽀개질 때까지~ 난 사실 알고보면 평화 엄청 좋아하는디...워리어라니? 참여하면 축구공 선물로 줘요?
  • 신도선 4.00.00 00:00
    저기 [인천서 사회본 잘생긴 그 총각]이 누구죠? 여기서 걸리는게 [인천서 잘생긴 그]인데... 인천에는 저말고 잘생긴 사람이 과히 많지 않은데... 갑자기 궁금해지네...
  • 원시 4.00.00 00:00
    신도선/ 그 양반 사회보던데... 신도선님도 동영상 및 사진 올리세요. 그럼 제가 그 양반과 비교해볼께요.
  • 이종열 4.00.00 00:00
    원시/"인천서 사회본 잘생긴 그 총각"이 혹시 어제 창당대회에서 사회본 동지를 말하는건가요?
  • 원시 4.00.00 00:00
    이종열/ 예. 말만 조금 천천히 하면 더 좋겠더군요. 그 총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노동당 캠프]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6 2277
공지 당원의 바람을 모아 노동당의 비상을 준비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0 606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198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9716
648 [성명]한나라당의 '안정론'은 누구를 위한 안정론인가? 1 김규찬 2008.03.18 938
647 비례대표 2번은, 그 스스로 비정규직으로써 자신의 처지를 이겨내기 위해 투쟁한 사람이었어야 합니다. 나양주 2008.03.18 1187
646 [피우진 후보께] 고무신 거꾸로 신은 제 여자친구를 찾아주세요 19 원시 2008.03.17 3746
645 티벳 민중들에 대한 야만적 유혈진압을 항의 하는 규탄집회를 조직합시다. 9 김모세 2008.03.17 1108
644 총선 슬로건 남원근 2008.03.17 962
643 진보신당 총선목표, 배포가 커야한다 징검다리 2008.03.17 1143
642 4.9.총선 슬로건 안종기 2008.03.17 1036
641 4.9 총선 슬로건 제안 1 고형권 2008.03.17 1254
640 창당행사장을 못가서.. 3 김지호 2008.03.17 1151
639 Re: 피우진 후보에게/ 두 가지만 더 확인하고 싶습니다. 6 피우진 2008.03.17 1340
638 [최현숙선본]음모적이고 폭력적인 것은 중국정부이다. 학살을 즉각 중단하라. 10 최현숙 2008.03.17 1391
637 [사진]으로 보는 창당대회 마술쇼.. 쇼... 쇼 3 그냥 서민 2008.03.17 1259
636 [3.16 창당대회] 마술쇼... 쇼.... 쇼.. 2 그냥 서민 2008.03.17 4556
635 [사진]으로 보는 현장투표...... 1 그냥 서민 2008.03.17 1066
634 [3.16 창당대회] 현장투표..... 그냥 서민 2008.03.17 3896
633 [티벳사태] 중국대사관 앞에서 시위라도 해야하는것 아닙니까? 2 박지성 2008.03.17 1193
632 [사진]으로 보는 대회장 .... 얼굴.. 얼굴들 1 7 그냥 서민 2008.03.17 1305
631 [3.16 창당대회] 본 대회장 풍경과 얼굴...... 얼굴들 1 1 그냥 서민 2008.03.17 4500
630 비례대표 1번 박영희님 인식을 확장시켜주십시오. 2 윤희찬 2008.03.17 1138
629 다 좋은데 깔깔이들고 2008.03.17 986
628 [사진]으로 보는 창당대회장 바깥 풍경 이모저모 4 그냥 서민 2008.03.17 1302
627 [3.16 창당대회] 대회장 바깥 이모저모 3 그냥 서민 2008.03.17 4594
626 창당대회 후기 1 잘살자 2008.03.17 1173
625 박영희 비례대표 1번 후보님께 질문 이병윤 2008.03.17 901
624 이소리 저소리. 3 이수민 2008.03.17 1080
623 여군은 초콜릿을 좋아하지 않는다 1 이창우 2008.03.17 11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04 2905 2906 2907 2908 2909 2910 2911 2912 2913 ... 2933 Next
/ 2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