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415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동안 진보신당의 이미지를 대외적으로 알리고 홍보 하시느라 수고 많으십니다만,
너무 노동자,서민만을 강조하시는 느낌을 받습니다...

물론 태생이 민노당에서 출발해서 그렇겠지만 국민들의 폭 넓은 지지를 받으려면
뭔가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요?

대한민국에는 중소기업인과 영세자영업자가 300만이 넘습니다...
아마 가족분들 까지 합치면 족히 1000만도 넘을 것 입니다.
문제는 이분들 대부분이 마음을 둘 정당이 특별히 없습니다...

한나라당은 대기업 재벌들 당이라고 생각하고,
민주당(통합신당)은 그동안 서민,노동자,중소기업에게 해준게 없었고 이런 현실인데
우리 진보신당은 이런 분들의 한을 풀어줄 정책과 대안 그리고 포용력이 있어야 합니다.

주변의 많은 중소기업 사장님들이 "진보신당은 노동자 당이다" 이러십니다...
맞는 말씀 일까요???

진지한 고민이 필요합니다...

이런 고정관념을 깨지 못하면 4월 9일 총선은 어렵습니다...

진보신당을 진정 사랑하고 아끼는 당원중 한 사람이...
  • poemath 4.00.00 00:00
    옳은 지적 같습니다. 이름과 형식에 얽매이면 세불리기에만 혈안이 된 피라밋조직으로 전락할 수 있습니다. 맥락과 내용을 살피지 않으면 온전한 진보를 자처할 수 없을 것입니다. 과거 진보세력은 '진보세력이라면 이런 주장을 해야 한다'는 식의 원칙주의의 강박에 빠져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노동자나 여성 같은 이름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회에 보이지 않는 공헌을 하면서도 그와 모순되게 공적인 영역에서 희생되는 삶을 살아가는가가 기본적인 틀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 poemath 4.00.00 00:00
    비례대표 후보 역시 상징성에 얽매어 선정하려는 것 같은데.. 뭐랄까요.. 노무현, 386, 열우당 지지자, 자주파 등이 지녔던 대책없는 낭만주의와 감상주의를 따라가는 것은 아닌지 조금 우려되기도 합니다.
  • 민주화 4.00.00 00:00
    작년에 **자동차에 엔진부품을 납품하는 중소기업 사장님께서 납품단가 문제로 사무실에서 목을 메달아 숨진 뉴스 잘 알고 계시지요? 그리고 최근에는 *마트에 굴비를 납품하려던 사장님께서 분신자살을 하셨습니다. 왜, 중소기업 사장님들께서 그 스스로가 목숨을 끓으셨을까요? 이 세상이 희망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소외계층의 절망과 아픔을 감싸 안고 함께 할 참신한 희망이 절실합니다... 노무현 정권이 초기에 왜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는지 잘 생각해 보시면 정책과 대안이 나옵니다. 그리고 왜, 국민들로 부터 버림을 받았는지도 잘 생각해 보시면 같은 실수 두번 다시 안하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책위원회 의장 및 사무총장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294
공지 제10기 대표단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1998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1 *착란* 2019.11.11 301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170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167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2943
749 18대 총선 진보신당 공약은 "We Can" 2 김세규 2008.03.19 1102
748 [심심풀이] 진보신당 사이트 정당 페이지뷰 1위 3 말뚝 2008.03.19 1821
747 부재자 투표 신고 3/21-25까지 좝파 2008.03.19 1013
746 이해하기 힘든 진보신당 지도부의 어법과 노선 7 평검사 2008.03.19 1753
745 티벳의 독립요구를 어떻게 볼 것이가? 4 일과쉼 2008.03.19 1363
744 비례대표 찬반투표 방식에 대해서... 최명학 2008.03.19 978
743 씨앗을 뿌리는 마음으로... 7 박기훈 2008.03.19 1065
742 Re: 해명이라기 보다는,,,이렇게라도 질문에 답을 드리고 싶군요... 1 조혜원 2008.03.19 1215
741 전자 투표 오류...생각보다 쉽게 해결되더군요... 박세진 2008.03.19 1147
740 진보신당 사이트 순위 3위, 주간 순방문자 만명 넘어서.... 3 박성수 2008.03.19 1329
739 주대환 선생은 뭐 하고 계신가요? 2 송명훈 2008.03.19 1317
738 [레디앙 펌] 민노, 진보신당 잡기 표적 출마? 12 그냥 서민 2008.03.19 1785
737 운영자님께 흰돌빡 2008.03.19 947
736 누가 투표했나 1 김기영 2008.03.19 1176
735 행인님/ 인터넷 홍보 워리어 NPP 9시 뉴스 1 원시 2008.03.19 1209
734 현실정치란 단어를 듣고 싶지 않습니다. 4 신성식 2008.03.19 1209
733 투표하고 나서 1 백면서생 2008.03.19 1008
732 올라오는 욕 애 써 누르며 한 마디 남깁니다 ㅡ 투표시스템 관리자님께 1 여백 2008.03.19 1318
731 선관위 예비후보자 정보 수정하세요 이용길 2008.03.19 1024
730 (제주) 진보신당제주추진위 출범,민노당과 경쟁체제 1 지형철 2008.03.19 1323
729 불쌍한 김형탁을 도와주세요! 2 file 소요유 2008.03.19 1409
728 [초대합니다] 3/21(금) 오후7시 30분 박치웅 선거사무소 개소식 3 조항주 2008.03.19 939
727 과천의왕 난데없는 돌풍! 22일(토) 2시 김형탁 선본 개소식 1 file 소요유 2008.03.19 1111
726 최현숙의 명함이 다섯 종류인 이유 4 민생경제본부 2008.03.19 1691
725 작성자가 사람이름이 아닌 것은 어떻게 된 것인지? 2 구종우 2008.03.19 967
724 후보를 못내는 지역에서는 무엇을 할 것인가? 3 지나가다 2008.03.19 12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04 2905 2906 2907 2908 2909 2910 2911 2912 2913 ... 2937 Next
/ 2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