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슈 / 뉴스
photo_2018-01-15_14-05-58.jpg



이 글은 이코노미21에 노동당 당원인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학교 교수가 같은 제목으로 기고한 글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원래 글의 주소는 http://m.economy21.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4765입니다.



[박노자 칼럼] 기본소득 도입되면 임금노예의 삶이 강요되지 않아


- 기본소득의 도입은 한국 노동의 역사에 분수령 될 것


자본주의 사회는 ‘자유’라는 말을 유독 애호한다. 언론, 사상 등의 자유도 언급되지만, 기본적으로 그 밑바탕에 깔려 있는 것은 (자본이 생산하는 상품들에 대한) 소비의 자유다. 표현, 언론 자유도 어디까지나 대부분의 경우에는 언론이라는, 매매대상이 되는 매체를 소비하는 행위를 전제로 하지 않는가? 소비의 자유는 달콤해 보이지만, 그 이면에는 한 가지 커다란 부자유가 있다. 바로 대부분에게 ‘임금노예’로서의 삶이 강요된다는 것이다. 소비할 만한 ‘돈’이 있으면 필수품부터 주류적이든 비주류적이든 각종의 표현매체까지 다 소비할 수 있지만, 주식이나 부동산 등 지대 소득을 보장해주는 ‘자본’을 소유하지 않는 이상 자본주의 사회는 그 누구에게도 돈을 ‘그냥’ 주지 않는다.


소비의 자유를 누리자면 품을 팔아야 한다. 품팔이, 즉 노동시장에서는 이 사회의 다수를 이루는 노동력 판매자들은 절대 평등하지 못하다. 대체로 그 불평등들은 요즘 거의 세습된다고 보면 된다. 부모를 ‘잘 만난’ 금수저는 부모 재력으로 충분한 사교육 등을 받아 예컨대 의대로 진입해 의료기술 보유자로서 노동시장에서 일정한 ‘대접’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다수의 영세민, 비정규직 노동자의 자녀들은 안정한 자리를 갖는 임금노예마저도 되지 못한다. 사실 직장에서 압박을 비교적 덜 받는 교사나 공무원 등 ‘안정적인 임금노예’의 자리는 한국사회에서 이제는 거의 ‘귀족’으로 이해될 정도다.


임금노예가 되지 않으면 궁극적으로 어쩌면 굶어 죽어야 할지도 모를 현실은 개개인에게 대단히 폭력적이다. 기아에 대한 인간의 본원적인 공포감이 자극되고, 또 노동력 구매자, 즉 자본과의 관계에서 노동력 판매자는 무력해지고 만다. 대안이 배고픈 나날이라면 노동력을 헐값으로라도, 임금체불을 밥 먹듯 하는 불량 자본가에게라도 팔아야 한다는 거다. 이런 상황에서 기본소득의 도입은 커다란 차이를 가져다 준다. 기본소득이 보장돼 있는 이상 임금노예의 삶은 더이상 절대적인 것으로 강요되지 않는다. 비록 소비를 많이 못하더라도 굳이 임금노예가 되지 않아도 기본적 ‘생존’이 모두에게 보장되기 때문이다. 사실 기본소득은 빈민층에 사회적 시민권을 부여한다고 봐도 큰 무리가 없다.


한국처럼 노인인구의 절반이 빈곤에 허덕이고 전체 노동자의 4분의 1이 저임금에 시달리는 사회에서야말로 기본소득은 노동자에게 적어도 상대적인 자율성을 부여해준다. 그런 의미에서는 기본소득의 도입은 1987년 이후 민주노조의 자율화 등과 같은, 한국 노동의 역사에 하나의 커다란 분수령이 될 것이다.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학교 교수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18.02.10 노동당 2018년 지방선거학교

    [18.02.10 노동당 2018년 지방선거학교] 2월 10일(토) 노동당 중앙당에서 2018년 지방선거학교가 열렸습니다. 이번 지방선거학교는 올해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전국의 당원 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오후 2시부터 진행됐습니다. ...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2-11
    Read More
  2. 18.01.30 당원 토론회 "어서 와~ 가상화폐는 처음이지?"

    [18.01.30 당원 토론회 "어서 와~ 가상화폐는 처음이지?"] 신지혜 당원의 제안으로 시작된 노동당 당원들의 자발적인 토론회, "어서 와~ 가상화폐는 처음이지?" 1월 30일(화) 노동당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저녁 7시 30분부터 진행했습니다. ...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1-30
    Read More
  3. 18.01.26 서울경기 노동자당원 간담회

    [18.01.26 서울경기 노동자당원 간담회] 노동당 노동위원회의 노동의제조직 전환을 위한 서울경기 노동자당원 간담회가 1월 26일 저녁 7시 중앙당 회의실에서 진행됐습니다. 간담회는 노동의제조직 준비위원장 이갑용 대표의 진행으로 노동...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1-26
    Read More
  4. 18.01.25 교육공무직본부 청와대 앞 농성장 방문

    [18.01.25 교육공무직본부 청와대 앞 농성장 방문] 1월 25일 이갑용 노동당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노숙농성을 하고 있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을 만났습니다. 작년 7월 정부에서 발표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대책과 가이드...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1-25
    Read More
  5. 민주노총은 왜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결정했을까?

    ▲ 1999년 2월 24일 민주노총은 정기 대의원대회를 열고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만장일치로 공식 결의했다. 이 글은 이갑용 노동당 대표가 오마이뉴스에 같은 제목으로 기고한 글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원래 글의 주소는 http://omn.kr/ph...
    Category컬럼 발행일2018-01-25
    Read More
  6. 개헌 : 제7공화국은 누구의 것인가 – 관람할 것인가, 상상할 것인가

    이 글은 경기도 정치문화웹진 <이음>에 나도원 노동당 경기도당 위원장이 [발행인 편지]로 게재한 글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원래 글의 주소는 http://2-um.kr/archives/4934입니다. 개헌 : 제7공화국은 누구의 것인가 – 관람할 것인가, 상상할 것인...
    Category컬럼 발행일2018-01-16
    Read More
  7. [박노자 칼럼] 기본소득 도입되면 임금노예의 삶이 강요되지 않아

    이 글은 이코노미21에 노동당 당원인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학교 교수가 같은 제목으로 기고한 글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원래 글의 주소는 http://m.economy21.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4765입니다. [박노자 칼럼] 기...
    Category컬럼 발행일2018-01-15
    Read More
  8. 18.01.11 최저임금 인상 사각지대 청소·경비노동자 고용보장 촉구 기자회견

    [18.01.11 최저임금 인상 사각지대 청소·경비노동자 고용보장 촉구 기자회견] 노동당은 1월 11일(목)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청소·경비노동자들과 함께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에 대한 정부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과 고용 보장을 촉구하...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1-11
    Read More
  9. 언론의 도 넘은 최저임금 포격

    ▲ 오보로 점철된 채널A : 야간수당은 밤 10시부터 새벽 6시까지 일하면 지급된다. 그런데 야간수당은 5인 미만 사업장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편의점은 대부분 1~2명이 일해서 야간수당을 지급하지 않는 대표적인 사업장이다.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 박...
    Category컬럼 발행일2018-01-05
    Read More
  10. 18.01.02 마석 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 참배

    [18.01.02 마석 모란공원 민족민주열사 묘역 참배] 1월 2일(화) 오전 11시 노동당 대표단은 2018년 첫 일정으로 중앙당 당직자와 서울시당, 인천시당, 기본소득정치연대 당원을 비롯한 평등노동자회, 알바노조, 청년좌파 회원들과 함께 마석 모란...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1-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