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슈 / 뉴스

photo_2018-09-17_10-10-02.jpg


[18.09.16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9월 16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집회에 노동당이 함께했습니다. 이날 집회는 노동당, 변혁당과 난민인권센터,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아시아의 친구들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한국 사회의 ‘난민 혐오’에 맞서 연대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이날 노동당 강은실 사무총장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비이성적인 난민혐오 분위기가 한국 사회에 퍼지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생각에 이 자리에 섰다”며 ▲ 난민법 개악 시도 중단 ▲ 난민혐오 반대 ▲ 이슬람 혐오 반대 ▲ 제주 예멘 난민 인정 및 거주제한 해제 ▲ 난민심사 조작사건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등을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가 난민에 대한 국제적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photo_2018-09-17_10-09-54.jpg


photo_2018-09-17_10-09-22.jpg


photo_2018-09-17_10-09-31.jpg


photo_2018-09-17_10-09-57.jpg


<공동성명서>난민이 아니라 난민혐오가 문제다

<Joint Statement> Refugees are not the problem -- hatred against refugees is the problem


제주에 예멘 난민들이 도착한 이후 한국사회는 지난 몇 달간 난민에 대한 찬반논쟁으로 뜨거웠다. 정부의 출도제한에 불안을 느낀 일부 제주도민들의 문제제기로 시작한 논쟁은 난민에 대한 가짜뉴스와 혐오선동으로 이어지면서 청와대 청원과 수차례의 난민반대집회로까지 이어졌다. 우리는 이런 비이성적인 난민혐오 분위기가 한국사회에 퍼지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생각에 이 자리에 섰다.

Ever since Yemeni refugees arrived on Jeju island, Korean society has been beset for the past few months with for-and-against arguments about refugees. The debate started with a few Jeju islanders speaking up about their feelings of anxiety regarding the government’s decision to restrict the refugees‘ mobility to the perimeters of the island. Eventually this devolved into fake news and hate propaganda about refugees, which again led to Blue House petitions and several anti-refugee protests. We have come to stand here today with the thought that we can no longer simply stand by and watch as this illogical hatred towards refugees spreads throughout Korean society.


난민혐오세력들은 “혐오가 아니라 안전을 원한다”며 자신들은 혐오세력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난민이 우리의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는 저들의 주장에는 어떤 합리적인 근거도 존재하지 않는다. 난민과 범죄율 증가에는 어떤 통계적 연관성도 없다는 것이 이미 드러났다. 유럽주요국가 중에서 난민을 가장 많이 받아들인 독일은 최근 30년 이내 가장 낮은 범죄율을 기록하였다.

Anti-refugee hate groups claim that they want ‘safety, not hatred’, and by doing so they attempt to deny that they are in fact hate groups. However, there is no rational basis to their claims that refugees will threaten our safety. It has already been shown that there is no statistical correlation whatsoever between a rise in the number of refugees and a rise in the numbers of crimes committed. Germany, which welcomed the most refugees out of the major European countries in recent years, recorded its lowest crime rate in the past 30 years.


그리고 유럽에서 발생한 테러사건의 용의자 대부분은 그 나라에서 태어난 이민자출신들이었다. 유럽의 뿌리 깊은 유색인차별과 무슬림차별이 사태의 원인이라고 유럽인 스스로도 말하고 있다. 무엇보다 유럽에서 발생한 테러로 희생된 사람들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가려다가 바다 속에 빠져 죽고 있다.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올해에만 1천500명 이상의 난민들이 지중해에 빠져 숨졌다. 왜 우리는 유럽인들의 안전에는 민감하고 난민들의 안전에는 무감한 것인가?

Most of the terrorist attacks that occurred in Europe were carried out by the descendants of migrants that were born within that European country. Even Europeans themselves are saying that deep-rooted European racism and discrimination against Muslims were the reasons for these terrorist attacks. Many, many more people die in the ocean trying to cross the Mediterranean sea to Europe than die in terrorist attacks in Europe. According to the IOM, over 1,500 refugees drowned to death in the Mediterranean sea this year alone. Why are we so sensitive to the safety of Europeans, and completely numb to the safety of refugees?


이슬람에 대해 노골적인 편견을 조장하는 주장들도 있다. 이슬람교는 전세계 20억명 이상이 믿는 세계 4대 종교의 하나이다. 서방미디어를 통해 접하는 IS나 알카에다 같은 사람들은 소수 극단주의자들인데 이것이 마치 전체 이슬람을 대표하는 듯 과장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미 우리나라에는 15만명 이상의 이슬람신자들이 있고 한국사회에서 잘 적응하며 살고 있다. 종교극단주의는 이슬람만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나라의 거대종교들에도 나타나는 문제이다.

There are those that make arguments aggravating blatant prejudices against Islam. Islam is one of the four major religions of the world, with over 2 billion adherents globally. The IS or Al Qaeda, which are frequently shown on western media, are a fringe minority of radical fundamentalists, but they are blown out of proportion as if they represent the whole of Islam. There are already over 150,000 muslims living in Korea and they have already adapted seamlessly into our society. Religious fundamentalism is not simply an Islamic problem; it is a problem that can be found in any major organized religion in Korea.


한국에서 난민신청한 사람들이 대부분 ‘가짜난민’이라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얼마 전 밝혀진 것처럼 ‘가짜난민’을 만드는 것은 오히려 법무부였다. 의도적인 왜곡통역을 통해 많은 난민신청자들이 피해를 보았다. 그리고 예멘과 이집트처럼 분쟁과 군부독재 하에 있는 나라를 무사증입국 국가에서 제외한 것은 ‘가짜난민’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그들이 말하는 ‘진짜난민’도 안 받겠다는 뜻 아닌가?

Some would argue that the majority of asylum seekers in Korea are mostly ‘fake refugees’. However, it recently came to light that the real perpetrator behind the fabrication of ‘fake refugees’ was the Ministry of Justice. Many asylum seekers suffered because of these state-sanctioned, deliberately distorted translations. Furthermore, the exclusion of countries such as Yemen and Egypt (respectively war-torn, and under a military dictatorship) from the no-visa transit list only proves that the government seems determined to refuse ‘real refugees’ under the pretext of refusing their so-called ‘fake refugees’.


한편, 난민혐오세력들은 “국민이 먼저다”라고 외치고 있다. 난민들에 대한 보호가 대단한 특혜이고 내국인에 대한 역차별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한국정부가 유일하게 제공하는 초기 생계지원금은 1인당 43만원에 불과하고 6개월간 받을 수 있는데 이마저 예산부족으로 대상자의 3.2%밖에 받고 있지 못하다. 난민신청자들은 사회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하고 2~3년씩 걸리는 심사기간 동안 대책 없이 기다려야만 한다. 이것이 특혜라면 스스로 난민신청자가 되어 보길 권유하는 바이다.

Anti-refugee hate groups say that “the citizens come first”. They claim that the protection of refugees amounts to preferential treatment and constitutes ‘reverse discrimination’ against Korean citizens. This is far from true, a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only provides 430,000 won as aid per person for the first six months, and even this is only applicable to 3.2% of asylum seekers because the budget is simply not there. Asylum seekers are not able to benefit from any social insurance programs and wait without any other options during the screening process which takes up to 2-3 years. Perhaps those who consider this to be ‘preferential treatment’ could try becoming asylum seekers themselves to see what it‘s like.


이렇듯 난민혐오세력들의 주장은 조금만 들여다보아도 금방 거짓과 과장이 드러난다. 하지만 이런 주장들에 단호히 대처해야할 한국정부는 오히려 이들의 주장을 이유로 난민법 개악과 무사증협약국가 축소 등을 밀어붙이고 있다. 법무부는 가짜난민과 심사적체를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난민사전심사 권한을 부여하려 한다. 하지만 이번 난민면접조서 조작사건에서 드러났듯이 출입국관리공무원의 자의적인 판단으로 난민심사조차 받지 못하고 강제 추방되는 난민신청자들이 늘어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한국정부의 이런 태도는 다시 난민혐오세력들의 자신감을 높여주고 있는 형국이다. 반면 공정하고 신속한 난민심사 등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28일 이상 단식하고 있던 난민들에 대해서는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Thus, we need simply scratch the surfaces of these hate groups‘ vitriol to expose their lies and exaggerations. But the Korean government, which should respond sternly to these ludicrous claims, is actually citing these claims as their reasons for retrogressive revisions to the Refugee Act, and is actually using these claims as excuses to exclude more countries from the list of no-visa transit countries. The Ministry of Justice, under the pretext of resolving ’the fake refugee problem‘ and its slow slog of piled-up interviews, is attempting to authorize the Immigration Office to carry out preliminary examinations in refugee interviews. However, as was proven in the recent refugee application interview forgery cases, it’s almost inevitable that the number of asylum seekers forced out of the country, denied their right to a fair interview process because of the whims of some immigration officer, will only increase.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attitude is fueling the confidence of these refugee hate groups. On the other ha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did not so much as bat an eye at the refugees that were holding a hunger strike in front of the presidential Blue House for over 28 days.


이에 우리는 난민혐오세력들을 향해 난민에 대한 거짓주장과 혐오선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난민에 대한 근거 없는 혐오선동이 퍼지는 것을 우리는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아울러 한국정부 역시 난민혐오세력들을 핑계로 난민법 개악 등을 추진하는 것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그리고 난민에 대한 혐오발언과 증오범죄 등에 대해 강력히 대처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목숨을 건 단식까지 하였던 난민들의 절규에 귀를 기울이고 이들의 염원에 따라 공정하고 신속한 난민심사, 그리고 난민들에 대한 실질적인 보호와 존중을 제공할 것을 요구한다.

This is why we are sending a strong warning towards these anti-refugee hate groups to stop their false claims and stop spreading their propaganda of hatred towards these refugees. We will not stand idly by and watch you spread this baseless hatred. We also demand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immediately cease its attempts to retrogressively revise the Refugee Act while citing the anti-refugee hate groups as your reason for doing so. We strongly demand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trongly respond to hate crimes and hate speech against refugees. We also demand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listen to the cries of the refugees that risked their lives in their hunger strike, and guarantee all refugees a fair and speedy refugee interview as well as real, meaningful protection and respect.


마지막으로 우리는 난민혐오 등에 맞서 난민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난민들과 연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싸워나갈 것이다. 당장 다음달 20일에 있을 난민연대집회에서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난민의 권리를 외칠 것이다. 혐오에 맞서 우리 모두의 권리를 위해 함께 행동하자!

Finally, we declare that we will continue to fight to protect the rights of refugees, standing up against anti-refugee hatred and joining in solidarity with refugees. We will declare the rights of refugees with many more people on the 20th of October at the refugee solidarity protest of the Equality March. Let us come together in action for the rights of all, and stand up to hatred!


난민법 개악 시도 중단하라!

Stand against retrogressive attempts to revise the refugee act!


난민혐오에 반대한다!

Stand against the hatred of refugees!


이슬람혐오에 반대한다!

Stand against Islamophobia!


정부는 난민에 대한 국제적 책임을 다하라!

The government should fulfill its international responsibility for refugees!


제주 예멘 난민 인정하고 거주제한 해제하라!

Accept Jeju Island Yemen refugees and lift restrictions on residency!


난민심사 조작사건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Investigate the truth about the manipulation case of refugee screenings and punish those responsible!


2018년 9월16일

September 16th, 2018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참가자 일동

Participants of the Day of action with refugees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18.09.16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18.09.16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9월 16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집회에 노동당이 함께했습니다. 이날 집회는 노동당, 변혁당과 난민인권센터,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아시아의 친구들 등 시민...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9-16
    Read More
  2. 18.09.11 정세 토론회 “한반도 평화를 향한 좌파의 길”

    [18.09.11 정세 토론회 “한반도 평화를 향한 좌파의 길”] 9월 11일(화) 오후 7시부터 정세 토론회 “한반도 평화를 향한 좌파의 길”이 노동당 중앙당사 7층 대회의실에서 열렸습니다.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9-11
    Read More
  3. 18.09.08 국가폭력 토지강제수용 철폐 전국 피해자 투쟁 결의대회

    [18.09.08 국가폭력 토지강제수용 철폐 전국 피해자 투쟁 결의대회] 9월 8일(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에서 열린 “국가폭력 토지강제수용 철폐 전국 피해자 투쟁 결의대회”에 노동당 당원들이 함께했습니다. 결의대회는 ‘토건 마피아 해체...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9-08
    Read More
  4. 18.09.07 노동당 경기·인천·강원 시도당위원장 후보 공개토론

    [18.09.07 노동당 경기·인천·강원 시도당위원장 후보 공개토론] 9월 7일(금) 오후 7시 30분부터 노동당 중앙당사 7층 대회의실에서 노동당 경기·인천·강원 시도당위원장 후보 공개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윤성희 당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9-07
    Read More
  5. 18.09.01 택시 투쟁 승리를 위한 노동자·시민행동

    [18.09.01 택시 투쟁 승리를 위한 노동자·시민행동] 작년 9월 4일 김재주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전북지회장은 법인택시 전액관리제(월급제) 시행을 촉구하며 전주시청 조명탑에 올랐습니다. 김재주 동지가 고공 농성을 벌인 지 1년이 다 돼 가지...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9-01
    Read More
  6. 18.07.31 박종철 열사 부친 故 박정기 선생 민주시민장

    [18.07.31 박종철 열사 부친 故 박정기 선생 민주시민장] 7월 3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부친 故 박정기 선생 민주시민장에 노동당 이갑용 대표와 당원들이 함께했습니다. 1987년 아들을 먼저 보내고 31년 동안 박종철 열사가 서 ...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7-31
    Read More
  7. 18.07.25 경기도당 토론회 “노동당 내비게이션 -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18.07.25 경기도당 토론회 “노동당 내비게이션 -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7월 25일 오후 7시30분부터 노동당 중앙당사 7층 회의실에서 노동당 경기도당 주최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당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내고자 경기도당에서 기획...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7-25
    Read More
  8. 18.07.21 노동당 5기 8차 전국위원회

    [18.07.21 노동당 5기 8차 전국위원회] 7월 21일(토) 오후 2시부터 노동당 중앙당사 7층 회의실에서 5기 8차 전국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 중앙 당기위원회 위원 선출의 건 ▲ 무지개기금 처리의 건 ▲ 공직선거 후보 선출 사...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7-21
    Read More
  9. 18.07.12 노동당 8기 9차 중앙집행위원회

    [18.07.12 노동당 8기 9차 중앙집행위원회] 7월 12일(목) 오후 2시부터 노동당 8기 9차 중앙집행위원회가 열렸습니다. 노동당 이갑용 대표, 이경자 부대표와 시도당 위원장 등이 참석한 중앙집행위원회에서는 조직 현황 보고, 회계 보고, ...
    Category사진뉴스 발행일2018-07-13
    Read More
  10. [홍세화 칼럼] 이 혐오감정은 어디서 비롯됐을까?

    이 글은 한겨레신문에 홍세화 노동당중앙당 후원회장이 같은 제목으로 기고한 글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원래 글의 주소는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52100.html입니다. [홍세화 칼럼] 이 혐오감정은 어디서 비롯됐을...
    Category컬럼 발행일2018-07-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6 Next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