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논평

정책 / 정책논평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a20818f5fb83baef13922b15bf28bbb.png



[정책논평]

법으로 ‘1주를 5일로’ 만들겠다고?

국회 환노위 노동시간 단축 논의는 사기다

 

오늘(11/28)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고용노동소위가 노동시간 단축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처리한다이에 앞서 환노위 여야 간사단은 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의 완전시행을 2021년 6월까지 미루고휴일근로의 임금 할증을 통상임금의 100%가 아닌 50%로 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합의했다노동당은 간사단 합의안이 고용노동소위와 환노위 전체회의를 통과할 경우 이미 후퇴에 후퇴를 거듭하고 있는 정부여당의 전체 노동 관련 공약들이 완전히 누더기로 전락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간사단 합의안의 핵심 중 하나는 주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의 시행을 사업장 규모별로 달리해 2021년 7월부터 완전히 시행한다는 것이다다른 말로 하면, 2021년 6월까지 주 68시간 노동을 인정한다는 이야기다. 300인 이상 사업장은 2018년 7월부터,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부터,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부터 주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를 시행하겠다는 것이다이 같은 단계별 시행 방안은 국회 환노위가 현재 가장 장시간 노동을 하는 노동자들의 고통부터 줄이려 접근하는 대신 중소자본의 부담을 최소화하려는 고려에 골몰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국가통계포털 자료에 따르면 5인 이상 사업장의 월평균 노동시간 평균은 184.2시간인데, 500인 이상 사업장은 평균보다 4시간 적게 일한다반면 100인에서 299인 규모 사업장은 188.3시간으로 전체 평균보다 4시간 정도 더 오래 일한다그리고 사업장 규모가 작을수록 저임금인 구조다결국간사단 합의안은 저임금 장시간 노동으로 가장 고통받는 영세사업장의 노동자들에게 노동시간 단축의 혜택을 가장 늦게 돌아가게 하겠다는 것에 불과하다더구나2021년은 문재인 정부 집권 4년차로 국정 운영과 정책 추진에서 레임덕에 접어드는 시기이다.

 

휴일근로의 임금할증률을 50%로 한다는 합의는 기막힐 일이다이것은 노동 착취를 위해 ‘1주가 7이라는 사실을 부인하려는 자본의 욕망을 국회가 법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현행 근로기준법은 휴일근로와 연장근로를 구분하고 각각의 경우에 통상임금의 50%를 할증하고 있다따라서 휴일연장근로의 경우 휴일근로의 임금할증에 연장근로의 임금할증까지 더해 100% 임금할증을 해야 한다그런데 휴일근로는 연장근로가 아니다는 고용노동부의 행정해석은 연장근로 포함 주 52시간의 노동시간 상한을 넘어 주말 이틀 동안 총 16시간의 추가 연장근로를 가능하게 만들었다이 같은 행정해석은 또한 주말휴일근로에 휴일할증 50%만 적용할 것인지휴일+연장할증 100%를 적용할 것인지를 사법의 분쟁 사항으로 만들었다.

 

노동법이 노동시간의 상한을 정한 취지는 분명하다노동자가 건강을 유지하면서 인간답게 살기 위한 노동시간에 생리적·문화적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국회가 1주를 5일로 규정하는 기막힌 법을 합의 제정하더라도 주말 휴일에 쉬지 못하고 일을 하는 노동자의 몸에 주말 노동은 평일 5일 노동의 연장일 뿐이다지금 환노위 고용노동소위 여야 간사의 합의는 자본의 대리인들이 자연의 섭리마저 부정하는 입법을 하려는 짓이다.

 

노동당은 자동화·정보화 추세로 일자리가 고갈되어 가고 세계 경제가 장기 저성장 국면에 들어선 상황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유일하고 유력한 방법은 노동시간 단축뿐이며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가 효과를 보려면 연장근로 포함 주 35시간 상한제를 시행할 필요가 절실하다는 점을 누누이 강조해왔다국회 환노위의 논의는 주 35시간은커녕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주 52시간 상한제마저 누더기로 만드는 것이다.

 

주말근로는 연장근로가 아니다는 행정해석 폐기를 계속 미루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게 큰 책임이 있다노동당은 국회와 정부의 노동시간 단축 법안 처리 과정을 감시할 것이며제대로 된 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분노하고 있는 노동계와 함께 투쟁할 것을 밝힌다.

 

2017년 11월 28

노동당 정책실

?

  1. [정책논평] 심사 없는 보편적 사회수당의 좌절

    [정책논평] 심사 없는 보편적 사회수당의 좌절 - 국회 통과한 아동수당 예산안을 규탄한다   국회가 6일 본회의를 열어 통과시킨 아동수당 예산안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모든 아동에게 심사 없이 지급되어야 할 보편적 사회수당 또는 범주형 ...
    Date2017.12.19
    Read More
  2. [정책논평] 심사 없는 보편적 사회수당의 좌절

    [정책논평] 심사 없는 보편적 사회수당의 좌절 - 국회 통과한 아동수당 예산안을 규탄한다   국회가 6일 본회의를 열어 통과시킨 아동수당 예산안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모든 아동에게 심사 없이 지급되어야 할 보편적 사회수당 또는 범주형 기본소...
    Date2017.12.07
    Read More
  3. [정책논평] 법으로 '1주를 5일로' 만들겠다고?

    [정책논평] 법으로 ‘1주를 5일로’ 만들겠다고? - 국회 환노위 노동시간 단축 논의는 사기다   오늘(11/28)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 고용노동소위가 노동시간 단축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처리한다. 이에 앞서 환노위 여야 간사단은 주 5...
    Date2017.12.07
    Read More
  4. [정책논평] '반국가단체' 국정원을 해체하라!

    [정책논평] 반국가단체 국정원을 해체하라! - 국정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파문에 부쳐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고리 3인방’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았다는 검찰 발표는 국민을 경악하게 한...
    Date2017.10.31
    Read More
  5. [정책논평] ‘휴일근로 ≠ 연장근로’ 행정해석부터 폐기하라

    [정책논평] ‘휴일근로 ≠ 연장근로’ 행정해석부터 폐기하라 - ‘주 35시간 한도’ 획기적인 노동시간 단축이 절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월)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인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
    Date2017.10.19
    Read More
  6. [정책논평] 사회경제적 기본권 강화가 올바른 개헌 방향

    [정책논평] 사회경제적 기본권 강화가 올바른 개헌 방향 기본소득·평등선거제도 등 담아내야   2017년 9월 11일은 상해임시정부가 1919년 임시헌법을 선포한 지 98년째 되는 날이다. 87년 6월항쟁의 성취이자 국민적 약속이었던 입헌주의...
    Date2017.09.19
    Read More
  7. [정책논평] '일자리 중심 가계소득 증대' 기대 어려워

    [정책논평] 문재인 정부 정책비판 시리즈10. 소득주도성장론   ‘일자리 중심 가계소득 증대’ 기대 어려워 - 경제 환경의 변화는 과감한 공유부 배당 정책 요구 대통령의 정책공약집과 지난 7월 2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
    Date2017.09.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